정의당 "北 입장낸 것 그나마 다행…文정부는 이해 어려워"
상태바
정의당 "北 입장낸 것 그나마 다행…文정부는 이해 어려워"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0.09.25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 © News1 박세연 기자

정의당은 2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의 피격·사망과 관련한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북한이 묵묵부답으로 일관하지 않고 입장을 낸 것은 그나마 다행이나, 만행은 규탄 받아 마땅하다"고 했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정부는 국민 안전과 국가 안보에 관한 중대한 사안인 만큼 책임 있게 진상을 규명하길 촉구한다"며 "우리 국민이 피랍된 것이 예측됨에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은 이해하기 어려울 따름이다"라고 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날 오전 우리측에 보낸 통지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더해준 것에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밝혔다.

조 대변인은 "이 같은 비극을 다시 마주하지 않기 위해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한반도 평화체제임을 다시 한번 확인하며, 정의당은 평화 공동 번영을 위한 노력에 힘쓸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