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주경, 秋 아들이 안중근?…서욱 "군대 갈 수 있으니 간 것"
상태바
윤주경, 秋 아들이 안중근?…서욱 "군대 갈 수 있으니 간 것"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0.09.16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부처 관계자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0.9.1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윤주경 국민의힘 의원은 16일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게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이 안중근 의사가 말한 위국헌신 군인본분이라는 아주 거룩한 일을 했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서 후보자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 인사청문회에서 윤 의원의 이같은 질의에 "제가 의사 표현을 하기에는 조금 곤란한 상황 같다"고 답했다.

앞서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현안브리핑에서 "추 장관 아들은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군인본분)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대한민국 남성은 국방의 의무를 지게 돼 있고, 징병제 국가에서 당사자의 선택에 따라 군 복무가 가능하냐"며 "(민주당에서는) 추 장관 아들은 병역 이행을 하지 않아도 될 상황인데 입대를 했다고 하는데, 추 장관 아들 같은 사람이 입대 면제를 받은 사례는 한명도 없다고 들었다. 추 장관 아들이 면제 대상이냐, 입영 대상이냐"고 재차 물었다.

그는 "카투사 지원 자격에서도 신체 등급 1~3등급이라는 (규정이) 확실하게 나온다. 카투사에 간 것은 1~3급 판정을 의미한다"며 "추 장관 아들이 19세 이후 병역 판정을 받았고, 입대 시 분명히 법에 따라 입영 신체검사를 또 받았을 것이다. 이 때 이상이 있으면 어떻게 됐겠냐"고 했다.

윤 의원은 "이상이 있었다면 카투사에 들어갈 수 없었을 것"이라며 "(민주당은) 말끝마다 추 장관 아들이 군대를 안갔어도 됐는데 갔다고 미화하는데 이런 것이야말로 국기문란 아니냐. 군을 안가도 됐는데 갔다면 군법 위반이다. 특혜"라고 지적했다.

서 후보자는 "자세히 살펴보지 않았지만 면제 대상이 아닌 것으로 안다"며 "군대를 갈 수 있으니 간 것으로 생각하다"고 했다.

윤 의원은 "추 장관 아들이 위국헌신군인본분이라는 말을 들으려면 더 낮은 자세로 복무해 이같이 공정하지 않다는 말을 듣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했어야 한다"며 "만약 우리동네에 좌판을 깔고 콩나물을 파는 아주머니 아들이 이 경우면 이렇게 많은 의원이 벌 때처럼 나서서 보호하려고 노력했겠냐. 이게 바로 특혜의 현장"이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