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각한 기후위기로 큰 재난 닥칠 것…비상선언·탈석탄 로드맵을"
상태바
"심각한 기후위기로 큰 재난 닥칠 것…비상선언·탈석탄 로드맵을"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0.09.12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례없는 폭염이나 강한 태풍, 이상 추위 등 기후 변화가 전세계적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기후위기 비상행동'이 12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 인근 서울로 7017 만리동 광장에서 '우리는 살고 싶다'를 주제로 행사를 열면서 신발을 설치하는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이들은 "국회는 기후 비상선언을 하고, 정부는 탈석탄 로드맵을 과감하게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2020.9.12/뉴스1 © News1 황덕현 기자

유례없는 폭염이나 강한 태풍, 이상 추위 등 기후 변화가 전세계적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시민단체들이 12일 "국회는 기후위기 비상선언을 하고, 정부는 탈석탄 로드맵을 과감하게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시민단체 연대체 '기후위기 비상행동'은 이날 오후 5시부터 서울 중구 서울역 인근 서울로 7017 만리동 광장에서 '우리는 살고 싶다'를 주제로 단체행동을 벌이며 이 같이 주장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로 인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로 인해 온라인으로 중계된 이날 행사는 Δ빈곤사회연대 Δ희망연대노조 Δ동물해방물결 등 시민단체의 발언 순서로 이뤄졌다.

단체들은 성명문을 통해 "연이은 폭염과 태풍, 역대 최장 장마의 배경에 기후위기가 놓여있었다"면서 "지금보다 더 큰 재난이 올 것을 시민들이 깨닫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말뿐인 '기후비상 선언'이나 '그린 뉴딜'이 아니라 정책변화 등 행동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국회와 정부부처 등에 Δ탈석탄 로드맵 수립 Δ산업통상자원부, 기획재정부, 환경부의 탄소배출제로 계획 수립 및 UN(유엔) 제출 Δ기후재난 안전망 강화 등을 주문했다.

한편 기후위기 비상행동에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참여연대, 한국YMCA전국연맹, WWF Korea 등 단체와 불교환경연대, 가톨릭기후행동, 원불교 환경연대 등 종교단체, 기본소득당, 녹색당, 민중당, 정의당 등이 연대하고 있다.

 

 

 

 

 

12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로7017 윤슬광장에서 열린 전국 동시다발 기후위기 비상행동에서 전국 곳곳에서 시민들이 기증한 신발이 놓여 있다. 기후위기로 인해 가속화되는 생물 멸종과 기후위기를 넘기 위한 행진을 사람 대신 신발로 상징화한 것. 기후위기 비상행동은 국회를 향해 기후 비상선언을 실시할 것, 정부를 향해 배출제로를 향한 과감한 계획을 수립해 유엔에 제출할 것, 과감한 탈석탄 로드맵을 수립할 것, 기후재난 안전망을 강화할 것, 청와대의 책임 있는 기후정책 추진을 촉구했다. 2020.9.1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