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카카오 들어오라' 윤영찬 맹폭 "이분이 전 靑수석…국조해야"
상태바
野, '카카오 들어오라' 윤영찬 맹폭 "이분이 전 靑수석…국조해야"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0.09.09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나선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한 의원이 주호영 원내대표 연설과 관련해 핸드폰을 하고 있다. 2020.9.8/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디지털뉴스팀)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등 야권은 9일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포털 여론 통제' 논란을 겨냥해 국정조사 추진과 법적조치 등을 촉구하며 맹공을 퍼부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민주당은 야당일 때는 드루킹, 여당일 때는 그냥 킹인가"라며 "(윤 의원은) 청와대에서 해오던 포털 통제를 장소만 옮겨 국회에서도 하는 것 아닌가 의심케 한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전날 국회 본회의에서 주호영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도중 보좌진과 주고받은 문자메시지에서 '주호영 연설은 바로 메인에 반영되네요'라는 언급에 "이거 카카오에 강력히 항의해주세요" "카카오 너무하군요. 들어오라고 하세요"라고 답했다. 해당 내용이 공개되면서 카카오 뉴스 편집권 개입 논란이 일었다.

배 대변인은 "인공지능이 하는 것을 힘으로 밀어붙여 고치겠다고 한 것"이라며 "민간회사에 대한 직권남용과 김영란법 위반 여부를 따져야 할 이유다. 민주당은 답하라"고 촉구했다.

정진석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장-중진의원 회의에서 "포털도 언론이다. 언론통제 시대도 아닌데 국회의원이 대놓고 국회에 들어오라 마라 얘기한다"며 "매우 부적절한 태도이고 오만불손이 느껴지는 서슬 퍼런 갑질이다. 공론의 장을 지키지 않으면 민주주의도 없다"고 비판했다.

김기현 의원은 "집권세력의 언론통제가 사실로 드러났다"며 "댓글조작을 통한 국민여론조작에서 한층 나아가 백주대낮에 본회의장에서 노골적으로 진두지휘하는 국기문란 행위을 버젓이 저지르고 있다"고 규탄했다.

김 의원은 "윤 의원의 행태는 불쑥 튀어나온 게 아니라고 생각된다. 청와대에서도 이런 식의 포털 통제가 수시로 있었을 개연성이 높다"며 "국민소통수석이 아니라 국민을 속여서 왕따시키는 국민소외수석으로 일한 것 같다. 이 문제는 당 차원에서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야 하고, 당장 국회 윤리위원회에 회부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박성중 의원 등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포털 통제,거짓 해명 윤영찬 의원 과방위 사보임 및 의원직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9.9/뉴스 © News1 성동훈 기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윤 의원의 과방위 사임과 함께 언론 통제 관련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이들은 "언론에 보도된 사진 1장은 포털을 장악해 여론을 공작한 문재인 정권의 실체"라며 "사죄로 마무리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 조속히 과방위에서 사임을 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방송통신위원장의 당·정·청 회의 참석 및 청부 보도, KBS·MBC의 권언유착, 윤 의원의 포털 통제 등에 대한 실체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를 추진해야 한다"며 "일련의 사태에 대해 문재인 정권은 대국민 사과를 하고 실체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에 성실히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페이스북 글에서 윤 의원을 향해 "이분이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시다. 소름이 돋는다"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선 "입법부 장악, 사법부 장악, 검경 장악, 언론 장악에 이어 앞으로 공수처까지 이미 손안에 넣으셨으니 독재 오관왕 그랜드슬램 달성"이라며 "전부 무릎 꿇린 소감이 어떠시냐"고 적었다.

국민의당 역시 안혜진 대변인 논평을 통해 "야당 시절 가려졌던 민주당의 민낯이 최근 속속들이 드러나 온 나라가 신적폐의 늪에 빠진 기분"이라며 "집권 여당의 입맛대로 언론을 길들이는 것이 언론 탄압이 아니면 무엇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은 과거 청와대에서 익힌 적폐를 실천하고 있는 것인지, 국회에 입성해 특권의식만 키웠는지 자신을 반성하고 국민에게 반드시 사과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적폐 청산 명분으로 위장된 신적폐 세력에 국민의 철퇴가 내려질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