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추미애, 특임검사 임명하든 사퇴하든 결단하라"
상태바
주호영 "추미애, 특임검사 임명하든 사퇴하든 결단하라"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0.09.07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2020.9.2/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디지털뉴스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특임검사를 임명하든지 사퇴하든지 결단을 내려라"고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당시 한국군지원단장이었던 대령의 증언에 의하면 추 장관 아들 서모씨의 자대배치부터 평창동계올림픽 통역병 청탁 등 지속적인 외압이 있었다고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간단한 사건인데 수사 담당인 서울동부지검은 8개월째 결론을 못내리고 있다"며 "증언을 묵살한 사람이 다시 수사팀에 복귀하려는 움직임도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추 장관 본인이 본인의 지위와 관련해 권익위원회에 이해충돌 문제를 제기했다"며 "전현희 권익위원장은 이해충돌돼 직무에서 배제돼야 한다는 결론을 조속히 국민 앞에 내주길 바란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정부가 북한인권재단 설립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는 것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북한 인권 논의 없이 이뤄진 평화는 북한 주민에게 이익이 되지 않는다는 UN 특별감독관의 경고를 무시하고 있다"며 "2500만명의 북한동포가 북한인권 외면하는 문재인 정부와 여당에 얼마나 많은 원망감과 배신감을 갖고 있는지 생각해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