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코로나19 극복 위한 여·야·정 협의체 상설화하자"
상태바
안철수 "코로나19 극복 위한 여·야·정 협의체 상설화하자"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0.09.07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9.3/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디지털뉴스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7일 "코로나19 극복과 여야 협치를 위한 여·야·정 협의체를 상설화하자"며 "그것을 위한 첫 단추로 여야 정당대표회의 개최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모든 사안에 대해 갈등을 일거에 해소하고 의견의 일치를 이룰 수는 없겠지만 코로나19 극복에 대해서는 협치의 틀을 만들어 갈 것을 제안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안 대표는 "싸울 때 싸우더라도 코로나19 앞에서만은 힘을 모아야 한다"며 "코로나19가 오랜 기간 지속된다면 보건의료의 차원을 넘어 정치, 사회, 경제 및 국제질서에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영향을 미치고 서민경제와 민생을 무너뜨리고 말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과 정부만의 힘으로는 코로나19의 극복도, 사회적 갈등의 해결도 불가능하다는 것이 명백해졌다"며 "정부·여당은 근본적인 한계를 인정하고 야당과 국민에게 손을 내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모든 정치 세력이 힘과 지혜를 모으고 갈등 해소에 협력하는 초당적인 노력을 통해서만이 코로나19 극복과 경제 재건과 사회 통합, 이 모든 것이 가능할 것"이라며 "야당도 이 정권의 반민주적이고 독선적인 국정운영과 정책실패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반대하고 싸워야 하지만 코로나19 문제에 대해서만은 전향적인 인식과 태도를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보편적 현금복지와 관련해서는 "정치적 이익만 생각하면 다 드리자, 더 많이 드리자고 말하는 것이 편할 것입니다. 하지만 저는 양심상 그렇게 못하겠다"라며 "모두에게 다 주자는 주장은 건전한 시민의 마음 한구석에 있는 보상심리와 이기심을 자극하는 유혹의 속삭임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안 대표는 "오직 농사를 포기한 농사꾼만이 겨울 동안 소를 잡아먹는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국민이 가난보다 불공정에 더 분노한다고 말했다"며 "만원 지하철에 시달리고, 하루 종일 상사 눈치 보며 힘들게 벌어서 받은 월급, 그 월급으로 낸 세금이 나보다 어려운 사람을 위해 쓰인다는 확신이 없는 것, 그것이 불공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다 드리자' '구분해서 드리자'를 두고 논쟁하기 이전에 힘없는 국민에게서 희망을 뺏는 거대한 반칙과 특권, 불공정을 타파하는 일"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