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문정부·민주당 향한 배신·원망 불길 번지는 것 뚜렷이 보인다”
상태바
이재명 “문정부·민주당 향한 배신·원망 불길 번지는 것 뚜렷이 보인다”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0.09.06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 지사는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분열에 따른 갈등과 혼란, 배제에 의한 소외감,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나아가 국가와 공동체에 대한 원망과 배신감이 불길처럼 퍼져가는 것이 제 눈에 뚜렷이 보인다”고 말했다./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디지털뉴스팀) “미안합니다. 젊은 남편이 너무 살기 힘들어 아내와 함께 결혼반지를 팔고 돌아와, 반대쪽으로 몸을 돌리고 밤새 하염없이 우는 아내의 어깨를 싸안고 같이 울었다는 글을 보았습니다. 짧은 글을 읽는 동안 어느새 제 눈에서도 눈물이 나네요”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6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 젊은 부부와 같이 갑자기 사정이 나빠진 사람은 이번 (재난지원금)지원의 대상이 못될 가능성이 높다”고 안타까움을 전했다.

이 지사는 “분열에 따른 갈등과 혼란, 배제에 의한 소외감,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나아가 국가와 공동체에 대한 원망과 배신감이 불길처럼 퍼져가는 것이 제 눈에 뚜렷이 보인다”고 말했다.

또 “적폐세력과 악성 보수언론이 장막 뒤에서 회심의 미소를 지으며 권토중래를 노리는 것도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불환빈 환불균’, 2400년 전 중국의 맹자도, 250년 전 조선왕조시대 다산도 ‘백성은 가난보다도 불공정에 분노하니 정치에선 가난보다 불공정을 더 걱정하라’고 가르쳤다”며 “하물며, 국민이 주인이라는 민주공화국에서 모두가 어렵고 불안한 위기에 대리인에 의해 강제당한 차별이 가져올 후폭풍이 너무 두렵다”고 밝혔다.

그는 “어쩔수 없이 선별지원하게 되더라도 세심하고 명확한 기준에 의한 엄밀한 심사로 불만과 갈등, 연대성의 훼손이 최소화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어 “결혼반지를 팔고 밤새 울었다는 그 젊은 부부에게 지금은 하나마나한 얘기겠지만 ‘그래도 내일은 해가 다시 뜬다’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오후 1시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고위 당정청 협의를 열어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안을 확정한다

이번 추경안에는 코로나19 재확산 대응을 위한 2차 재난지원 방안을 담길 예정이다. 최근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계층을 집중 지원하는 방안이 검토될 것으로 전해졌다.

지급 방식은 일정 기간 대비 매출 감소를 입증하면 일정액을 지급하는 방안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피해를 입은 카페, 노래방 등 일부 업종에 휴업 보상을 하는 방안이 논의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