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 쓰레기 20% 줄이기 본격 시동!
상태바
조광한 남양주시장, 쓰레기 20% 줄이기 본격 시동!
  • 구리남양주 시민의소리
  • 승인 2020.09.04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묵현리 다세대 밀집지역 방문해 쓰레기 배출 현황 및 문제점 점검

[시민의소리디지털팀]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4일 다세대 주택 밀집지역의 생활쓰레기 배출현황을 직접 확인하고, 쓰레기 배출 방식의 문제점과 향후 개선방안에 대한 논의하기 위해 화도읍 묵현리로 현장점검에 나섰다.

현장점검

이날 점검은 생활쓰레기 20% 감량을 위한 것으로 시의 하반기 중점 공약과제중 하나인 환경혁신의 일환이기도 하다.

조 시장은 마을주민과 직접 현장을 확인하면서 주거·도시환경 및 시민의식 개선방안을 도출하고 쓰레기 감량에 함께 동참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현장에서 자원순환과장으로부터 생활쓰레기 배출현황 및 향후계획에 대해 보고를 받은 조 시장은 마을주민과 이장, 관계공무원과 함께 스키장마을 입구부터 먹갓노인정까지 마을 구석구석을 둘러보며 재활용품 및 생활쓰레기 분리배출, 쓰레기 수거 상태 등을 꼼꼼히 확인했다.

화도읍 현장방문
화도읍 현장방문

조 시장은 우리 시민들에게 편리한 대중교통, 쓰레기 수거, 내 집 가까운 곳에 편하게 쉬고 즐길 수 있는 쾌적한 공간 등을 만들어 주는 게 매우 중요하다.”, “현장을 보고 우리 공직자들과 함께 시민들에게 쾌적한 주거 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해 보고자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우리시는 2018년 생활쓰레기 반입량의 20%를 줄이지 못하면 초과 반입분에 대한 2배의 수수료를 내야하며 5일간 쓰레기 반입도 금지된다.”철저한 재활용품 분리수거와 신속한 쓰레기 처리가 중요하다면서 마을환경을 더 살기 좋게 만들기 위해서는 조금 불편하더라도 서로 이해하고 양보하는 공동체정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마을에 적치된 종량제봉투를 직접 생활폐기물과 재활용쓰레기로 분리하는 작업을 실시하여 10리터 쓰레기봉투 안에서 분리수거가 가능한 재활용쓰레기 600g을 확인했다.

조 시장은이렇게 쓰레기 분리수거만 잘해도 재활용품이 수입이 되고, 쓰레기 무게도 줄어 반입량 초과에 따른 추가비용을 내지 않아도 되며, 우리가 누리고 있는 환경은 우리의 후손들에게 물려 줄 소중한 재산이므로 반드시 지켜내야 한다며 주민들에게 쓰레기 줄이기 및 분리수거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날 현장에 참석한 한 지역주민은 코로나19와 자연재난 대응 등으로 매우 바쁘실 텐데 시민들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정책에도 세심하게 신경써주셔서 감사드린다.”우리 마을 주민들도 생활쓰레기 감축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수도권매립지 반입 총량제 실시 등 쓰레기 관련문제의 해법을 찾고자 민선7기 환경혁신 공약사업으로 생활쓰레기 20% 다이어트를 역점으로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