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게 아니였나 봅니다 [평전(平田)윤병두 시, 그림]
상태바
그런게 아니였나 봅니다 [평전(平田)윤병두 시, 그림]
  • 윤병두 칼럼니스트
  • 승인 2020.09.04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에는 아프다고들 하기에
그게 거짓인 줄 알았습니다.
코끝에 미리 전해지는 가을 내음에
보고픔에 가슴이 미리 아프려고 하니
가을이 짙게 물들어 오면
얼마나 아파해야 할지 나 모릅니다.
삽화 平田 作
삽화 平田 作

 

그런게 아니였나 봅니다.

               平田 윤병두

 

여름 시계는 늘여터진 줄만 알았습니다.
바람 잔잔한 한여름 오후
나무가지도 더위에 축늘어 옴짝하지 않고
떠돌던 흰구름도 모였다 흩어졌다 함을 멈추고 있기에
여름 시계도 늘어져서 가지 아니할 줄 알았습니다.


9월은 멀리만 있는줄 알았습니다.
철모르는 코스모스가 한두송이 피고 지지마는
철을 아는 코스모스 하늘거리는 꽃물결의 장관은
아직 연출되지 않기에
9월은 저 멀리서 천천이 올 줄만 알았습니다


산넘고 물건너 가고 또 가봐야
가을을 만나볼 줄 알았습니다
눈감고 가만히 들어보면 마음으로 들리는 소리가
여름 파도소리 인줄 알았더니
그것이 가을이 오는 소리였나 봅니다.


가을은 미리 가을색으로 마구 칠해놓고
그 길따라 천천이 오는 줄만 알았더니
그런게 아니였나 봅니다.
푸르름이 아직 한창인데
알알이 익은 포도송이를 맛보면서
성큼 가을이 다가옵을 알았습니다.


가을에는 아프다고들 하기에
그게 거짓인 줄 알았습니다.
코끝에 미리 전해지는 가을 내음에
보고픔에 가슴이 미리 아프려고 하니
가을이 짙게 물들어 오면
얼마나 아파해야 할지 나 모릅니다.

 

평전(平田) 윤병두 작가
평전(平田) 윤병두 작가

平田 윤병두 프로필

(서) 한석봉기념사업회 구리지부장(전)
국제미술작가협회지도자대상 수상
지성서화전 6회 주관
무궁화서회대전 주관
예이음 자선전시회 자문의원
저서 ; 새로 편 한글서예 한문서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