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내편 무죄· 너편 유죄?, 이게 정상이냐…文,민심폭발 할 것"
상태바
홍준표 "내편 무죄· 너편 유죄?, 이게 정상이냐…文,민심폭발 할 것"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0.06.28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이 27일 오후 대구 동구 MH문화센터에서 열린 국민통합연대 대구본부 출범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 News1 공정식 기자

(디지털뉴스팀)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여권이 문재인 대통령을 지키기 위해 '내편 무죄· 상대편 유죄'라는 무리수를 두고 있다며 '비정상의 정상화'를 위해 조만간 민심이 들고 일어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홍 의원은 27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권이) 김경수 드루킹 대선 여론조작 사건을 수단 방법 가리지 않고 무죄 만들기에 혈안이 된 것은 김경수(경남지사)가 유죄가 되면 지난 대선이 여론조작 대선이라는 것을 사법적으로 인정 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즉 "(김 지사의) 윗선인 문재인후보,김정숙 여사가 바로 여론의 표적이 되고 지난 대선의 정당성이 문제 되기 때문이다"는 것.

이를 막기 위해 여권이 "1심에서 유죄판결을 선고한 성창호 부장판사를 사법농단으로 뒤집어 씌워 억지 기소했고 유죄 심증을 갖고 있던 항소심 부장 판사를 교체, 새로운 재판부를 구성해 무리한 무죄 만들기를 획책 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홍 의원은 "이런 사법질서가 정상적이냐"면서 "이런 의미에서 한명숙사건,이재용 사건을 빗대어 내편 무죄,상대편 유죄라는 희얀한 사법질서를 만들어 가고 있다고 질타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홍 의원은 "내편은 대법원까지 유죄 확정난 사건(한명숙 전 총리)도 재조사 하라고 억지를 부리는 세력들이 이젠 무고하다는 판명이 난 부자(이재용 삼성 부회장)를 증오하면서 억지 기소 하라고 부추기고 있다"고 검찰수사심의위원회 결정(이재용 부회장 불기소 권고)을 비난한 여권을 겨냥한 바 있다.

홍 의원은 "야당은 겁이나 이를 쟁점으로 삼고 있지 않을지 모르나 국민들은 현명하고 다 알고 있다"며 "때가 되면 민심이 폭발 할 것"이라고 했다.

홍 의원 말은 이번 일로 여권이 큰 곤경에 처할 것이기에 멈추라는 요구이자 통합당에겐 야성을 회복하라는 주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