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윤미향 기자회견에도 '거리두기' 모드 유지
상태바
靑, 윤미향 기자회견에도 '거리두기' 모드 유지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0.05.29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연의 회계부정 등 의혹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5.2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디지털뉴스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부정 논란 등에 휩싸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이 29일 국민과 이용수 할머니에게 ‘사죄’하면서도 자신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선 전면 부인한 가운데, 청와대는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거리두기’ 모드를 유지하고 있다.

청와대는 윤 당선인의 기자회견과 관련해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그간 윤 당선인에 대한 각종 의혹이 쏟아질 때도 언급을 자제했던 것의 연장선상으로 풀이된다.

청와대는 윤 당선인 문제는 청와대가 관여할 사안이 아니라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입장을 내더라도 당에서 발표하는 게 맞다는 취지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MBC라디오에 출연해 "윤 당선인의 거취 문제는 대통령이 관여할 부분이 아니다"라며 "윤 당선인을 당시 비례대표 후보로 선정할 때 청와대는 개입한 적도 없었고, (더불어)민주당에서 민주적 절차에 의해서 선발했던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