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회견에 여 "검찰 수사결과 기다리자" vs 야 "기어이 국회의원 하겠다는 것"
상태바
윤미향 회견에 여 "검찰 수사결과 기다리자" vs 야 "기어이 국회의원 하겠다는 것"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0.05.29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의기억연대의 회계부정 등 의혹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발표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5.2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디지털뉴스팀정의기억연대(정의연) 활동과 관련해 각종 의혹을 받고 있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해명 기자회견을 가졌다. 여권은 검찰 수사 결과를 기다리자며 윤 당선인의 해명이 증거로 입증되기를 기대하는 태도였다. 반면 야권은 일제히 불충분한 해명이라고 비난하며 사퇴를 촉구했다.

허윤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윤 당선인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결과를 지켜보고 향후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했다.

허 대변인은 윤 당선인이 회견에서 "잘못이 있다면 상응하는 책임을 질 것"이라고 말한 것을 언급하며 "검찰도 신속한 수사를 통해 논란을 조속히 종식시키고 진실을 밝히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통합당은 윤 당선인이 21대 국회 임기를 하루 앞두고 회견한 것을 문제삼으며 조속한 사퇴를 촉구했다.

황규환 통합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그 숱한 의혹에도 국민은 '국회의원 윤미향'을 보게 됐다. 상응하는 책임을 지겠다면서 사퇴 요구는 거절했다"며 "속시원한 해명은 없었고, 결국 '오늘 하루만 버티면 된다'는 생각만이 묻어나는 기자회견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회의원직이 윤 당선인을 지켜줄 수는 없다"며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말이 진심이라면 스스로 사퇴하고 조사를 받는 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덧붙였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의기억연대의 회계부정 등 의혹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발표한 후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2020.5.2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정의당은 검찰 수사를 기다리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윤 당선인 문제에 대해 방관해온 민주당을 비판했다.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윤 당선인이 국회 개원 전에 입장을 밝힌 것은 다행"이라면서도 "다만 이렇게까지 의혹이 커지는 동안 민주당은 윤 당선자 개인에게 책임을 돌려놓고 당으로서의 의혹 해소 노력에는 손 놓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본인들 말대로 절대 다수 의석을 획득한 여당으로서 좀 더 책임 있게 나섰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은 윤 당선인의 사퇴를 촉구하며 민주당이 윤 당선인의 의혹 해명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주문했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하루 잘 버텨 국회의원 배지 뒤에 숨어 어떻게든 사태를 모면하겠다고 생각한 것이라면 크나큰 오산"이라며 "지금이라도 잘못을 인정하고, 당선인 신분을 내려놓고 검찰 조사에 최선을 다하라"고 요구했다.

안 대변인은 "국회의원 당선인 자격으로 국회 내 소통관(기자회견장)에 서 있는 것조차 불경스럽게 느껴졌다"고 비난했다.

민주당을 향해서는 "양정숙 당선인에 이어 윤 당선인까지 그릇된 공천으로 국민에 심려를 끼쳤다. 모든 의혹을 낱낱이 밝혀 국민의 실망감을 조금이라도 해소하라"고 촉구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연의 회계부정 등 의혹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후 대기하던 차량에 오르고 있다. 2020.5.2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