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윤미향 지금까지 해명, 결백 입증 아니야…오늘 충분히 소명해야"
상태바
홍익표 "윤미향 지금까지 해명, 결백 입증 아니야…오늘 충분히 소명해야"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0.05.29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 News1 박세연 기자

(디지털뉴스팀)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윤미향 당선인의 논란과 관련해 "지금까지 해명이 윤 당선인의 결백을 입증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이날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오늘 충분하게 본인이 소명할 것은 소명하고 사과해야 할 부분이 있다고 하면 사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홍 의원은 "아직 확인은 안 됐지만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다고 하면 하나는 정치적 책임이 있을 거고 또 하나는 법적 책임이 있을 것 같다"며 "법적 책임은 검찰의 손으로 넘어가 있기 때문에 이후 검찰의 수사 과정에서 밝혀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국가보조금 20억원 누락 이야기가 나오는데 국가보조금은 돈이 지급되는 게 아니고 단체가 할당된 예산을 쓰면 증빙자료를 첨부해서 온라인에 올려놓는 것"이라며 "그렇게 지급해야 할 업체에 돈을 주는 것이라 그 돈을 개인단체가 유용하거나 착복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돈을 안 썼는데 어떤 업체하고 결탁해서 가짜 서류를 (제출)했다고 하면 그런 문제는 검찰이 밝혀야 할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홍 의원은 "과거 민주화 운동 시기에 약간의 절차나 방식이 조금 잘못되더라도 목적이나 동기가 순수하다고 하면 이해해야 하는 시기가 있었다"며 "우리 사회가 투명한 사회로 나가는 데 목적과 동기가 순수해도 법적 절차와 투명성을 확보하지 않으면 어렵다는 게 이번 사건을 통해서 확인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문제는 부실과 부정은 차이가 있다는 것"이라며 "이번 기회에 회계 문제에 대해서 시민사회 단체가 조금 더 제도적으로 정비하고 투명성을 높이는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30여 년 동안 위안부 문제를 국제적으로 이슈화하고 국내적으로 여러 가지 과거의 진실과 역사적 사실을 밝혀온 부분에 대해서는 이해하고 존중해야 한다"며 "운동이 새로이 피해자 중심주의로 한 단계 더 나아갈 때 어떻게 가야 할지를 고민해야 할 시기"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