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록의 감미로움 [김제권칼럼]
상태바
신록의 감미로움 [김제권칼럼]
  • 김제권 칼럼니스트
  • 승인 2020.05.28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도 고만고만한 기쁨과 환희가 
숨어있다는 것을 알게 되는 
5월이 좋습니다

 

신록의 감미로움


신록의 물들어가는 녹음에 잠시 쉼표를 찍었다
불현듯 왜? 쉬느냐고 물음표를 던진다
옹골차지 못하고 너덜거림이 있었기에
신록은 감미로움 여유를 느끼게 한다


봄바람이 종잡을 수 없이 들쑥날쑥 불어 댄다
상큼 바람이 못마땅한지 된바람이 훼방을 놓고
갈피 잡지 못하는 봄 내음이
자존심 치겨세워 향기를 품어 넨다


하염없던 봄비 지난 자리에
야멸차게 쏟아부으며
봄의 자리 지키던 만발의 꽃들도 놀래
덜컹 내려앉는 모습을 감추지 못해 멈칫 거린다


그래도 고만고만한 기쁨과 환희가 
숨어있다는 것을 알게 되는 
5월이 좋습니다

 

김 제 권 지음

 

김제권 회장
김제권 회장

김제권 회장 프로필

㈜에코씨스택 회장                          
53년 충남 금산 출생                           
금산 농업고교 졸업                               
한양대 공과대학 졸멉
자유한국당  대외협력위원회 부위원장
여의도연구원 정치분과 자문위원
국민맨토포럼 상임대표
전 포럼 소통대한민국 중앙회 공동대표 ,인천회장

시민의소리 김제권 칼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