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민주당, 윤미향은 옹호하면서 정작 할머니는…"
상태바
하태경 "민주당, 윤미향은 옹호하면서 정작 할머니는…"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0.05.21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쉼터 등 의혹논란에 휩싸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윤미향 비례대표 당선인(정의기억연대 전 이사장)이 아닌 위안부 할머니의 말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하 의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미향 당선인이 위안부 할머니들 삶과 의견을 등한시하고 위안부 운동을 사리사욕 도구로 활용했다는 의혹이 커지고 있다"며 "그런데도 민주당 의원들 중에는 윤 당선인을 옹호하는 이는 많지만 정작 위안부 할머니 옹호해주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하 의원은 "이번 사태 폭로한 이용수 할머니는 윤 당선자 측으로부터 '기억에 문제가 있다', '목돈 욕심이다'는 험한 말까지 들었지만 민주당에선 이분을 방어한 사람이 아무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윤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 회계부정을 비판한 사람들을 친일파로 매도해 2차 가해까지 자행했다"며 정당한 비판을 가리려했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윤 당선인과 정의연 사태는 우리가 좀 더 일찍 할머니들 의견에 귀 기울였다면 막을 수 있었다"며 "고 심미자 할머니 등 13분의 위안부 피해자들이 2004년 정대협에 대한 문제제기를 했지만 우리 사회는 이를 외면, 피해자들의 이야기보다 윤미향의 말에 더 귀 기울였다"라고 넓게보면 우리 모두의 잘못이라고 했다.

"지금이라도 잘못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강조한 하 의원은 "피해자인 위안부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듣는 것에서 시작, 활동가들의 이익운동으로 변질된 위안부 운동을 피해자 중심주의에 입각해 새로 정립"하자고 촉구했다.

끝으로 하 의원은 "민주당도 당리당략 차원의 윤 당선자 옹호에서 벗어나 위안부 운동이 정도를 걸을 수 있도록 함께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팔을 끌어 당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