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내리는 날.... [평전(平田)윤병두 시]
상태바
비내리는 날.... [평전(平田)윤병두 시]
  • 윤병두 칼럼니스트
  • 승인 2020.05.20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란 장미를 생각하면
노란 장미가 피어납니다.
희망을 생각하면
희망이 피어오릅니다
사진 : 수택2동 마사회 건너편 당장위 핀 덩쿨장미
사진 : 수택2동 마사회 건너편 당장위 핀 덩쿨장미

 

비내리는 날....

                       平田 / 윤병두


빗 소리 정겨운 음악으로
들려오는 아침
빨간 장미를 생각하면
빨간 장미꽃이 피어 납니다.


노란 장미를 생각하면
노란 장미가 피어납니다.
희망을 생각하면
희망이 피어오릅니다


이별을 생각하면
기억속에도 없는 연인과의 이별을
그려내서 괜히 우울해 합니다.


창문을 여세요
빗소리 더욱 정겨웁게 들리고
초목들이 화답합니다.


아침 한잔의 커피향이 더욱 진한 아침
거리에 나가면 반가운 친구가
우산을 마주하고 인사를  보내 줄것 같은 아침,


친구를 못 만나더라도
비를 맞고 더욱 활짝핀 담장위의 장미가
고운 인사를 보내주겠죠?

 

평전(平田) 윤병두 작가
평전(平田) 윤병두 작가

平田 윤병두 프로필

(서) 한석봉기념사업회 구리지부장(전)
국제미술작가협회지도자대상 수상
지성서화전 6회 주관
무궁화서회대전 주관
예이음 자선전시회 자문의원
저서 ; 새로 편 한글서예 한문서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