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문대통령, 협치 기대"…주호영 "급해도 바늘 허리에 실 맬 수야"
상태바
강기정 "문대통령, 협치 기대"…주호영 "급해도 바늘 허리에 실 맬 수야"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0.05.15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 난을 전달한 후 대화하고 있다. 2020.5.15/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디지털뉴스팀) 주호영 미래통합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5일 신임 인사차 국회를 방문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만나 환담을 나눴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 통합당 원내대표실에서 강 수석과 만나 "대통령의 축하 전화를 받았는데, 귀한 (축하) 난까지 보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개인적인 일이지만 (부친상 때 강 수석이) 대구까지 먼 길을 와 조문해 큰 위로가 됐다.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강 수석은 "문 대통령은 주 권한대행과 국회 상임위 등에서 함께 일했던 기억을 갖고 계셨는데, 항상 열린 마음으로 대화가 가능할 것이라 제게 말씀해주셨다"며 "그런 점에서 문 대통령은 이번 5월 국회가 협치의 시금석이 될 것이라는 말씀도 하셨다"고 전했다.

강 수석은 "문 대통령은 주 권한대행이 대화와 협치에 크게 나서주실 것이라는 기대의 말씀과 함께 부탁의 말씀도 했다"며 "고용보험법 시행 시기가 공포 후 1년으로 돼 있어 시행 시기를 좀 더 앞당겨달라는 말씀을 드리라고 했다"고 말했다.

강 수석은 "고용보험 범위에 예술인만 포함돼 있는데 특수고용 노동자 중 일부라도 가능한 부분이 없는지 마지막까지 찾아달라는 말과 함께 부탁했다"며 "데이터기반행정활성화법, 지방자치법도 이번 5월 국회에서 꼭 통과시켜줬으면 한다는 부탁의 말씀도 전한다"고 했다.

특히 강 수석은 "문 대통령은 21대 국회가 법정 기간 내에 개원하길 간절히 바라면서 희망찬 국회의 개원을 위한 개원 연설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이에 주 권한대행은 웃으면서 "축하해주기 위해 오셨는데 주문 말씀이 많다"며 "20대 국회에 마무리해야 할 것도 있는데 잘 상의해서 꼭 필요한 일이 늦어지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주 권한대행은 다만 "아무리 급해도 바늘 허리에 실을 매어 쓸 수는 없는 법 아니겠는가"라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잘 상의해서 완벽하게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