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개학, 고3 학부모 만족 37.5% 뿐…"집안 형편따라 학력격차"
상태바
온라인 개학, 고3 학부모 만족 37.5% 뿐…"집안 형편따라 학력격차"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0.05.14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 차원에서 ‘온라인 개학‘을 한 서울 용산구 용산초등학교 1학년 교실.2020.4.20/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디지털뉴스팀) 학부모들의 온라인 개학에 대한 만족도가 자녀의 학년별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초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는 66.5%가 만족했지만, 중학교 3학년과 고등학교 3학년 자녀를 둔 학부모의 만족도는 50%를 밑돌았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6일까지 교육부와 함께 '국민생각함'에서 온라인 개학 만족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인원은 총 1099명이며, 그중 학부모는 580명이다.

학부모의 61.2%는 온라인 개학에 대해 만족한다고 응답했으나, 학년별 큰 차이를 보였다. 초등학교 자녀를 둔 학부모의 경우에는 66.5%가 만족한다고 응답했으나, 중·고등학교 3학년 자녀를 둔 학부모는 각각 45.1%, 37.5%만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온라인 개학에 불만족한 이유로는 '학생들이 교육 프로그램을 스스로 적절히 수행할 수 없기 때문'이 60%로 가장 높았고 '교육 콘텐츠에 만족하지 않기 때문'이 27.7%, '전염병 예방에 효과적이지 않기 때문'이 5.6%로 나타났다.

그 외 의견으로 '저학년·맞벌이 학부모 부담 과중', '학교의 관심 정도에 따라 교육 편차 발생', '서버·접속 불안정', '과도한 컴퓨터·스마트폰 사용' 등이 있었다.

초등학교 학부모들은 온라인 개학에 대해 '교육의 질을 높이고, 학교 간 편차와 교사 부담을 줄이기 위해 교육부 또는 각 교육청이 주관해 학년별 공통 콘텐츠를 개발해 달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중·고등학생 학부모들은 '중·고등학교 3학년 우선 등교', '요일별 등교'(학년별 중간점검), '교사-학생 양방향 소통(원활한 질의응답) 방안 마련' 등의 개선 의견이 주를 이뤘다.

특히 중·고등학교 3학년 우선 등교를 원하는 주된 이유로 '학력 격차 발생'을 가장 많이 꼽아, 학교와 달리 학원 수업이 정상적으로 이뤄지는 상황에서 집안 형편에 따라 그 격차가 심화될 수 있다는 불만과 불안감이 드러났다.

이번 기회에 온라인 교육 플랫폼을 강화하고 향후 외국으로 수출할 수 있는 콘텐츠를 개발하자는 바람도 있었다. 이번 온라인 개학 만족도 조사 결과와 개선의견은 향후 교육부의 정책 결정 시 참고자료로 사용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