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첫 법정출석 "檢 왜곡 하나하나 반박…지치지 않고 싸우겠다"(종합)
상태바
조국, 첫 법정출석 "檢 왜곡 하나하나 반박…지치지 않고 싸우겠다"(종합)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0.05.08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녀 입시 비리와 감찰 무마 의혹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첫 정식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0.5.8/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디지털뉴스팀) 뇌물수수 등 12개 혐의를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8일 처음으로 법원에 출석하면서 "지치지 않고 싸우겠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김미리) 심리로 열리는 1회 공판기일에 출석하기 전 "지난해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된 이후 저를 최종목표로 하는 검찰의 전방위적 저인망 수사가 있었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검찰은) 마침내 저를 기소까지 했다. 고통스러운 시간이었다"며 "이유를 불문하고 국민 여러분에게 송구하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부터 저는 법정에 출석한다. 검찰이 왜곡과 과장한 혐의에 대해서 사실과 법리를 하나하나 반박하겠다"며 "오랜 시간이 걸리겠지만 사실과 하나하나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언론인들도 검찰의 공소사실만을 받아쓰지 말고 법정에서 변호인의 반대신문 내용도 보도해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날 재판에는 조 전 장관을 비롯해 청와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과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이 출석했다. 이 사건에서 재판부는 이들이 연관된 '유재수 감찰무마' 사건부터 진행하기로 했다.

이 혐의와 관련이 없는 정경심 동양대 교수와 노환중 부산의료원 원장은 이날 출석하지 않는다.

재판부는 오전에는 검찰의 공소사실과 이에 대한 피고인 측의 주장을 확인한 뒤 오후에는 이인걸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장을 증인으로 불러 신문할 계획이다.

앞서 조 전 장관 측 변호인은 공판준비기일에서 "공소사실은 검사의 일방적인 주장"이라며 공소사실을 전면 부인했었다.

조 전 장관은 딸 조민씨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부정수수 관련 뇌물수수 및 청탁금지법 위반, 사모펀드 의혹 관련 공직자윤리법 위반 등 11개 혐의로 기소됐다.

여기에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2017년 당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비위 의혹을 확인하고도 특별감찰반의 감찰을 중단하게 한 혐의로 추가기소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