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총무원장 법어 "만인천작해 코로나19 이겨내자"
상태바
조계종 총무원장 법어 "만인천작해 코로나19 이겨내자"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0.04.30 2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불기 2564년 부처님 오신날인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에서 ‘부처님 오신날 봉축 및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 입재식’을 주재하고 있다. 2020.4.30/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디지털뉴스팀)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30일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불자들에게 "개인 개인이 깨어있는 삶과 행동을 하자"고 말했다.

원행스님은 이날 부처님오신날을 기념한 기도 입재식에서 코로나19 일상방역체제 전환과 지난 29일 이천에서 발생한 대형화재를 언급했다.

스님은 "이제 일상생활이 가능한 '일상방역체제'로 전환할 수 있는 시점에 이르게 돼 참으로 다행스런 일"이라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서원의 연등을 올린다면 잃어버린 봄날의 꽃동산을 다시 되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세상은 연기 관계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에 개인 개인이 깨어있는 삶과 행동을 해야 한다"며 "수많은 사람의 생각이 모이면 하늘의 뜻도 바꿀 수 있다는 만인천작(萬人天作)의 공덕을 이루자"고 말했다.

원행스님은 "어제 이천에서 대형화재가 발생했다"며 "불의의 사고로 희생되신 고인들의 극락왕생과 부상자들의 빠른 회복을 발원한다"고도 말했다.

이날 입재식은 명고 명종을 시작으로 원행스님과 지현스님, 중앙신도회 이기흥 회장의 서원을 담은 헌등과 원행스님의 입재 법어 발표, 약사여래경 독경, 지현스님의 축원, 이 회장의 발원문 발표 순으로 진행했다.

오후 7시에는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밝고 행복한 세상을 기원하는 '희망의 등' 점등식이 열린다.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희망의 등을 밝히는 것은 마음에 지혜를 밝히고 부처님의 자비광명으로 세상을 밝게 하자는 의미로 부처님 당시부터 전해오는 불교의 고유한 전통이다.

올해 '희망의 등'은 경북 경주시 황룡사에 있던 목탑인 '황룡사 9층 탑'으로 꾸며진다. '희망의 등'은 오는 5월30일 봉축법요식 및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정진 회향까지 국민의 건강과 사회의 안정을 기원하며 빛날 예정이다.

이번 점등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부처님오신날 봉축위원회 위원장인 원행스님과 한국불교종단협의회 회장단 스님 등 교계 지도자 50여 스님들만 점등과 탑돌이를 하는 것으로 진행된다.

조계종 관계자는 "봉축 점등식과 더불어 서울 종로와 청계천 등 서울시 전역에 약 5만여개의 가로연등이 설치된다"며 "부처님오신날의 의미를 되새기고, 나아가 국민의 행복과 사회의 안정을 기원하는 것"이라고 했다.

부처님오신날은 부처의 탄생을 축하하는 날로, 초파일이라고도 부른다. 한국에서는 음력 4월 초파일을 탄신일로 보고 기념하며 1975년 1월27일 대통령령으로 공휴일로 지정되면서 석가탄신일로 불렸으나 2018년부터 '부처님오신날'로 공식명칭이 변경됐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30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부처님오신날 봉축 및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 입재식'에서 삼귀의례에 앞서 합장하고 있다. 2020.4.30/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