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명 기부자, 영동 상촌면에 마스크 '1만매' 기부
상태바
익명 기부자, 영동 상촌면에 마스크 '1만매' 기부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0.03.25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뉴스팀) 충북 영동군 상촌면에 익명의 기부자가 마스크 1만매를 기부해 지역사회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기부자는 1주일에 한 번 정도씩 자연경관이 수려하고 먹거리가 풍부한 상촌면을 찾아 계곡과 버섯음식을 즐기던 외지 관광객이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방지와 예방을 위해 의료용 마스크 1만매를 면사무소에 전달했다.

그는 평소 상촌면민에게 고마움을 느껴 보답 방법을 모색하던 차에 마스크 품귀 현상으로 지역민이 어려움을 겪는다는 소식을 접하고 마스크 기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신원 밝히기를 꺼려한 기부자는 "평소 자주 방문하는 상촌면과 조금이나마 어려움을 나눴으면 하는 바람에서 마스크를 기부했다"라며 "상촌면 주민이 코로나19로부터 건강하고 안전하길 기대한다"라고 했다.

손경수 상촌면장은 "초유의 코로나19 사태로 국민이 힘겨운 시기를 겪고 있는데, 이번 도움이 코로나19 극복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며 "다시 한번 기부자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지역에 확진자가 단 1명도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인 방역 활동을 펼치겠다"라고 했다.

상촌면은 기부받은 마스크를 마을 이장 등을 통해 주민에게 3매씩 지급하고, 남는 수량은 공공기관과 사회복지시설 등에 전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