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 "탈당과 무소속은 여당에 승리 바칠 뿐"…단합 호소
상태바
김형오 "탈당과 무소속은 여당에 승리 바칠 뿐"…단합 호소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0.03.18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뉴스팀) 김형오 전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8일 "탈당과 무소속출마는 여당과 정권에게 승리를 바칠 뿐"이라며 단합을 촉구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개인의 작은 이익을 떠나 대의의 깃발 아래 뭉쳐야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인간적으로 괴롭고, 고통스러운 감정을 모두 묻어버리고 당의 결정을 더이상 따지지 않기로 했다. 이미 사퇴한 사람으로서 당의 승리를 위해 백의종군하겠다"며 "이제 4·15 총선이 한 달도 남지 않았다. 문제는 공천에 대한 반발과 잡음"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낙천에 대한 서운함과 불만 때문에 문재인 정권 심판이라는 천재일우의 기회를 놓칠 수는 없다"며 "모든 비난의 화살은 제게 돌리고, 멀리보는 큰 안목으로 무능하고 무책임하며 부도덕한 정권 심판 대열에 함께 해주시길 간곡히 호소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보수의 외연을 확장하지 않으면 우리는 승리를 담보할 수 없다. 보수의 지평을 넓히고, 인적 구성을 다양화하면서 희생과 헌신이 불가피했던 점을 양해해주길 바란다"며 "통합의 정신을 살려 단일대오로 정권 심판에 총궐기해야 한다. 분열과 파벌주의적 행태는 당을 흔들고, 국민의 명령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선대위가 발족한다고 한다. 통합당의 모든 후보는 선대위를 중심으로 일사불란하면서도 다양한 방식으로 국민과 유권자에게 다가가 반드시 그들의 마음을 사는 선거운동을 해주시기를 바란다"며 "필승을 간절히 기원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