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샘추위 [구지 칼럼]
상태바
꽃샘추위 [구지 칼럼]
  • 구리남양주 시민의소리
  • 승인 2020.03.07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샘추위>


칼날을 품은
봄 바람이야


우수가 되면
문풍지를 울리는
심술 바람이야


겨우내 매달린
묵은 이파리를 떨구는
고마운 바람이야


꽃맞이 잎맞이
입술 바람이야


오대양 육대주
세계전도 모든 나라 중
우리나라에서만 부는
토종 바람이야

 

<구지>

어제 콧 끝이 찡하고, 손등이 시릴 정도 칼바람이 불었지요.

이 맘때 부는 바람을 꽃샘바람, 꽃샘추위라고 하지요.

오늘은 경칩...개울가 개구리 짝짓기 소리가 요란합니다.

하늘은 맑고 물소리조차 유쾌합니다.

신의 정원의 새들도 이 추위를 반기고 있네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