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광덕 의원 “다산신도시 철도복개구간, 남양주 최고의 친환경 명품공원 탄생 기대”
상태바
주광덕 의원 “다산신도시 철도복개구간, 남양주 최고의 친환경 명품공원 탄생 기대”
  • 구리남양주 시민의소리
  • 승인 2020.03.01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적 협의와 중재로 관계기관 업무협약 이끌어내

[시민의소리=디지털뉴스팀]  미래통합당 주광덕 국회의원(남양주병)의 노력이 결실을 맺었다. 

주의원은 2월 26일 경기도시공사 다산사업단 대회의실에서 다산신도시 철도복개, 시설상부 공원 착공을 위한 남양주시, 한국철도시설공단, 경기도시공사 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다산복개구간 업무협약식     사진 = 주광덕 의원실

철도복개구간은 다산동 일원 총길이 594m, 폭60m로 총사업비 약 700억원, 공사기간은 2021년 3월부터 2024년 12월이다. 

금년에는 기본설계와 실시설계가 이루어진다. 철도통행과 안전을 고려, 01시에서 05시까지 공사할 수밖에 없는 현실적 여건 관계로 공사기간이 다소 길어 질 수밖에 없다.  

주광덕 의원은 지난해 6월, 수년간 답보상태에 있던 철도복개, 상부공원의 조속한 착공을 위해 남양주시, 경기도시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과 국회 간담회를 시작으로 수없이 많은 중재와 대안 제시를 하며 협의와 조정을 거듭해왔다.     

주 의원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행정타운과 법조타운, 그리고 남양주 정약용도서관과 시청자미디어센터를 중심으로 최고의 명품공간이 탄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시민들의 자부심과 긍지도 높아질 것”이라며 “할 일 많은 남양주를 진정한 명품도시로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연구하고 최선을 노력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이에 조광한 남양주시장과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은 “철도복개사업 협약이 이루어지기까지 주광덕의원이 보여준 거듭된 각별한 노력에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화답했다.

한편 주광덕의원은 2016년 국회 예결위 여당 간사로 다산도서관, 시청자미디어센터, 법원, 검찰청, 농산물품질관리원 등의 설치를 위한 예산을 확보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