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대안·평화 제3당 향한 '통합 속도전'
상태바
바른미래·대안·평화 제3당 향한 '통합 속도전'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0.02.10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뉴스팀] 중도개혁 성향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이 본격적인 제3지대 통합에 나선다. 이들 3당은 각 당 협상 대표들이 참여하는 통합추진기구를 출범시키기 위한 막판 논의를 진행 중이다.

민주평화당은 이날 박주현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통합추진특별위원회를 출범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오늘 통합추진특별위원회를 공식 출범하고 제3축의 정치세력 통합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제 4.15 선거의 정치전복을 꿈꾸며 민주평화당은 통합 선언을 하고자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정 대표는 "우선 1차적으로 바른미래당, 대안신당과 3자 통합을 통해 다당제 정치를 이끌어갈 제1야당 교체라는 꿈을 이루기 위한 첫 발로서 '유력한 제3의 축'을 출발시키겠다"고 강조했다.

통합 3원칙을 제시하면서 '묻지마 통합'에는 동의할 수 없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정 대표는 "첫째 원칙은 명분과 가치가 있는 통합이어야 한다"며 "다급한 나머지 서두르고 사사로운 이익에 매달려 '묻지마 통합'으로 가는 것인 길이 아니다"라고 했다. 두번째 원칙으로는 "1단계 3자 통합을 기반으로 2단계, 그리고 그 다음 단계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1차로 3자 통합이 완료되는 즉시 정치과정에서 철저히 소외되어왔고 자신의 정치적 대표를 국회에 보내지 못했던 청년그룹, 소상공인 세력과 통합협상에 착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세번째 원칙으로는 '새로운 정치판을 짜는 소명'을 들었다. 정 대표는 "스스로의 틀을 깨고 기득권 정치를 전복할 정치세력으로서 확고히 탈바꿈해야 한다"며 "지역주의 정당의 한계와 분파들의 정치적 담합을 반드시 극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위원장을 맡은 박주현 최고위원은 "지난 총선에서 국민의당을 만들어 냈던 호남의 경쟁 구도를 지켜내야한다"며 "통합을 추진해야할 분명한 필요성이 있다"고 포부를 밝혔다.

최경환 대안신당 대표도 이날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3당의 통합추진위원회 구성을 완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대표는 "당 통합 추진 기구에서 당명을 결정하고 지도부 구성을 합의하고, 3당 합당 수임 기구 결의를 통해서 합당을 완료해야 한다"며 "분열의 제3지대를 극복하고 통합의 제3지대가 출발하는 시점에 모두 밀알이 된다는 심정으로 참여해주실 것을 모든 정치지도부들에게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안신당의 통합추진위원장은 유성엽 의원이 맡았다.

바른미래당 역시 지난 7일 대통합 개혁위원회를 설치, 통합작업에 나섰다. 박주선 의원이 위원장을 맡아 3당 통합을 위해 당헌과 당명 등을 바꾸는 등 실무작업을 진두지휘한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민주평화당, 대안신당과의 합당 시점에 대해 "정치적 법률적 합당이란 것이 같이 돼야 한다"며 "절차에 대해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손 대표는 창당 시점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늦어도 12일까지 해야, 13일까지 창당보고가 돼야 하는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대안신당, 평화당에 이어 바른미래당까지 결단을 내리면서 통합 논의에 더욱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완료시에는 28석 규모의 교섭단체가 탄생하게 되며, 탈당을 고심하는 바른미래당 내 안철수계 의원 7명을 제외하더라도 21석을 유지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