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안철수, 유승민계와 다를 바 없어"…·비대위 구성 거부(종합)
상태바
손학규 "안철수, 유승민계와 다를 바 없어"…·비대위 구성 거부(종합)
  • 시민의소리
  • 승인 2020.01.28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이형진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8일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의 사퇴 권유를 일축했다. 손 대표는 안 전 대표도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과 다를 바 없이 일방적으로 사퇴를 통보했다고 비판하면서 안 전 대표가 제안한 재신임 투표와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거부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지난 27일 안 전 대표와 회동에 대해 "많은 기자와 카메라를 불러놓고 저에게 물러나라고 하는 일방적인 통보, 소위 '최후통첩'이 되리라는 것은 상상도 못했다"며 "개인 회사의 오너가 CEO를 해고 통보하듯 했다"고 밝혔다.

그는 "안 전 대표에 대한 국민과 당원들의 기대에 대해 말했고, 안 전 대표가 제시한 중도 실용 노선을 높이 평가하고 안 대표가 총선에서 큰 역할을 해서 당의 승리를 이끌어 줄 것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손 대표는 "안 전 대표와 비공개 회동에서 유승민 새보수당 의원 등 바른정당계 의원들의 비협조와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및 신당 창당과정에 참여한 안철수계 의원들의 동향에 대해 말하면서 안 전 대표에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이냐 물었다"며 "안 전 대표는 전당원 투표와 전당대회, 재신임 투표 등을 거론하며 지도부 교체를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제 입장을 말하려 하자 안 전 대표는 지금 답하지 말고 내일 의원들과 오찬 전까지만 답해주면 된다고 했다"며 "안 전 대표에 기대했던 것은 당의 미래에 대한 걱정과 논의였지만 그런 것은 없이 곧바로 저의 퇴진을 요구하는 비대위 구성에는 당혹스러울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손 대표는 "안 전 대표의 제안은 과거 유승민계나 안 전 대표의 측근 의원들이 했던 얘기와 전혀 다른 부분이 없었다. 그들도 나를 내쫓으려 하며 전당대회, 재신임 투표 등을 말하고 왜 지도체제 개편을 해야 하는지 왜 자신이 비대위원장을 맡아야하는지에 대한 설명도 없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저는 어제 안 전 대표가 비대위 구성을 제안해서 구체적으로 말하지는 못했지만 이번 총선에서 세대교체를 위해 미래세대에게 당을 맡기자고 제안했다"며 "안 전 대표에게 함께 손을 잡고 미래세대로의 세대교체를 위해 몸을 바치자고 제안한 것"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기자회견 후 질의응답에서 "안 전 대표가 비대위 구성, 전당원 투표를 요구한 것은 유승민 의원, 안 전 대표와 친하다는 의원들이 저를 내쫓으려 했던 이야기와 똑같다. 그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안 전 대표의 비대위 구성 제안을 거절했다.

안 전 대표가 돌아오면 조건없이 퇴진하다고 하지 않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그런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 내가 물러나겠다는 이야기를 내 입으로 한 적이 없다고 여러차례 말했다"고 했다.

그는 안 전 대표가 동반퇴진을 역제안 한다면 받아들일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때 가서 봐야 한다"며 "어제 안 전 대표가 제안한 것은 '너는 물러나고 내가 당권을 잡겠다'는 것이었다. (동시 2선 퇴진 문제도) 안 전 대표가 어떻게 협조할지 태도와 자세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특히 "당의 운영을 개인회사의 오너가 회사를 운영하는 것처럼 운영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며 "당은 당원과 당직자, 국민의 것으로 오너십을 행사하듯 '내가 창당했으니 내 당이다'는 식으로 생각하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