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30~31일 전세기 4편, 中 우한 체류 국민 700여명 이송"(종합)
상태바
정부 "30~31일 전세기 4편, 中 우한 체류 국민 700여명 이송"(종합)
  • 승인 2020.01.28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민선희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 체류 중인 국민 700여명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오는 30~31일 전세기 4대를 투입한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우한) 현지 체류 중인 재외국민과 유학생 등 우리 국민보호를 위해 (정부는) 우한시에 전세기 4편을 투입하여 귀국을 지원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태호 2차관은 "귀국을 희망하는 우한 체류 국민 숫자를 파악한 결과 700여명의 수요가 파악됐다"며 30~31일 양일 간 우한시에 전세기 파견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구체적인 날짜는 중국 측과의 협의 결과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정부 결정은 중국 정부가 우한시 및 주변 지역에 항공기 및 대중교통을 차단해 우리 국민들이 자력으로 귀국할 수 없고, 또 현지 의료기관들이 포화상태에 이르러 적절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 받기가 어려운 점 등을 감안해 이뤄졌다고 이 2차관은 설명했다.

그는 또 "귀국 국민들은 탑승 전 국내에서 파견된 검역관의 철저한 검역을 거칠 예정"이며 "(귀국 후) 일정 기간 정부에서 마련할 임시 생활시설에 머물면서 보호를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임시 생활 시설로는 공무원 교육시설을 활용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귀국 국민들이) 바이러스 증상은 없으나 임시생활시설에 머물러 있는 동안에 외부와의 접촉을 철저히 차단"할 것이라며 "바이러스가 지역사회에 전파되거나 또 확산되지 않도록 보건복지부 및 행안부 등 관계 부처가 긴밀한 협조를 통해서 철저히 관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2차관은 또 "이번 전세기편을 통해 민관이 협력하여 마스크 200만개, 방호복·보호경 각 10만개 등 의료 구호 물품을 중국측에 우선 전달할 계획"이며 "정부 차원의 추가적인 지원 방안에 대해 중국 정부와 협의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지원을 통해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중국 국민에 대한 우리 국민의 마음이 전달되기를 희망하며, 이번 보건위기에 함께 대처함으로써 한‧중 우호 관계를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