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도시 침수 대응, 환경부 차관 현장 점검
상태바
구리시 도시 침수 대응, 환경부 차관 현장 점검
  • 오병학 기자
  • 승인 2024.07.03 21:06
  • 조회수 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차관이 구리시 인창동, 수택동 등 인근 도시 침수 대응 현장을 찾아 관리 현황을 점검

[시민의소리디지털뉴스팀]  구리시(시장 백경현)72일 이병화 환경부 차관이 구리시 인창동, 수택동 등 인근 도시 침수 대응 현장을 찾아 관리 현황을 점검했다고 전했다.

구리시 도시 침수 대응, 환경부 차관 현장 점검
구리시 도시 침수 대응, 환경부 차관 현장 점검

 

시는 2017년 환경부로부터 하수도 정비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받아 인창빗물펌프장 배수유역의 침수 예방을 위해 2021년까지 총사업비 157억 원을 투입, 하수관로 확장공사 및 인창빗물펌프장 증설공사를 시행한 바 있다.

구리시 도시 침수 대응, 환경부 차관 현장 점검
구리시 도시 침수 대응, 환경부 차관 현장 점검

 

또한 2021년 인근 수택빗물펌프장 배수유역을 추가로 지정받아 2025년까지 총사업비 89억 원을 들여 하수관로 확대, 유로분기 등 하수관로 2.33km 정비를 통해 통수능력을 강화하고 침수를 해소할 예정이다.

구리시 도시 침수 대응, 환경부 차관 현장 점검
구리시 도시 침수 대응, 환경부 차관 현장 점검

 

환경부에서는 하수의 범람으로 침수 피해가 발생하거나 발생할 우려가 있는 지역을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하며, 지정 후에는 지역 특성에 맞춰 하수관경 확대, 빗물펌프장 설치증설, 하수저류시설(빗물 터널) 설치 등 하수도를 정비해 도시 침수를 예방해야 한다.

구리시 도시 침수 대응, 환경부 차관 현장 점검
구리시 도시 침수 대응, 환경부 차관 현장 점검

 

지난 2013년부터 2023년까지 환경부에서 총 194곳을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해 17,889억 원의 국고를 지원했으며, 구리시에서는 2곳을 지정받아 사업을 추진해 왔다.

 

백경현 구리시장은 도시 침수 예방 사업은 기후변화에 따른 게릴라성 호우에 대비하는 큰 의미가 있는 사업이다.”라며, “수택 도시 침수 예방 사업은 오는 2025년 안에 완료할 예정이며, 이미 설치되어 운영 중인 수택지구 우수저류시설, 증설 완료된 인창빗물펌프장과 함께 구리시 도심의 침수 예방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