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검찰 목 비틀어도 진실 드러나…윤석열 응원한다"
상태바
안철수 "검찰 목 비틀어도 진실 드러나…윤석열 응원한다"
  • 시민의소리
  • 승인 2020.01.24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23일 법무부의 검찰 인사와 관련해 "살아있는 권력 수사에 대한 퇴장 명령"이라며 "검찰총장의 힘을 빼고 청와대 관련 수사를 하지 말라고 지휘라인을 쫓아낸 폭거"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검찰 인사 폭거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검찰의 목을 비틀어도 진실은 드러날 것이다. 검찰을 권력의 시녀로 만드는 것은 가짜 민주주의 정권"이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안 전 대표는 "하루하루 나라가 무너지고 있다"며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조국 전 법무장관 가족 비리 의혹,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 우리들병원 특혜 의혹,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등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를 지휘하는 검찰 지휘부가 한 명의 예외도 없이 다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검찰 공화국'이란 말이 있을 만큼 절제되지 않은 검찰권을 행사해온 검찰에 대한 개혁의 취지는 공감한다"면서도 "검찰의 합법적인 수사를 막는 것은 법치주의와 민주주의, 그리고 헌법정신 파괴"라고 비판했다.

또 "국민이 납득할 수 없는 권력 행사는 국민이 위임한 권력 행사를 넘어서는 것"이라며 "검찰의 수사권뿐 아니라 대통령의 인사권도 검찰과 대통령의 것이 아니라 우리 국민의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 전 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살아있는 권력을 끝까지 수사할 수 있도록 국민과 함께 지키고 응원할 것"이라며 "국민들로부터 위임받은 공공재인 인사권을 개인과 진영, 권력의 수단으로 삼는 것은 명백한 '권력의 사유화'로 헌법 파괴이자 민주주의 파괴"라고 주장했다.

한편 법무부는 이날 고검검사급 검사 257명과 일반검사 502명 등 759명에 대한 인사를 오는 2월3일자로 단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