굼뜨는 봄의 4월 [김제권 칼럼]
상태바
굼뜨는 봄의 4월 [김제권 칼럼]
  • 김제권 칼럼니스트
  • 승인 2024.04.01 08:52
  • 조회수 7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굼뜨는 봄의 4월

발걸음 더디게 느려터진 봄 
길섶의 나목에 망울 볼록볼록 터트려
따사한 햇살 넉넉하게 받으며 
봄 길 파릇하게 4월을 열어봅니다

두터운 황사와 미세먼지 뒤덮던
회색빛 베일 말끔히 벗기고
어우러진 구색 갖춰
봄꽃 피어나는 길목 어귀에 눈길을 줍니다

세월 어쩌지 못하는 
갈라진 잿빛 가슴에도
스며드는 봄 결 물들고 움터
갈망 채우듯 낭창여 감성을 젖게 합니다

보잘것없는 들풀의 일생도 
애써 온갖 파릇함 들춰내는 모습은
한정된 공간의 틈새에 새어 나는 풋향기가
연둣빛 4월을 기다리게 합니다

4월 첫날 
김 제 권
 

김제권 회장
김제권 회장

김제권 회장 프로필

(주)에코씨스텍 회장
충남 금산 출생
금산초 동중 농업고교
한양대학교 공과대학 졸업

20대 중앙선대위 국민소통위원장
19대 중앙선대위 소통본부 조직단장
민주평통자문위원회 자문위원
자유한국당 대외협력위원회 부위원장
여의도 연구원 정치분과 자문위원

국민멘토포럼 상임대표
포럼 소통대한민국 공동대표. 인천회장
재인 충남도민회 부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