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불륜설 유포자 1차 고소…"선처 없이 계속 수사의뢰"
상태바
비 불륜설 유포자 1차 고소…"선처 없이 계속 수사의뢰"
  • 노컷뉴스
  • 승인 2022.10.18 13:57
  • 조회수 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겸 배우 비(정지훈). 박종민 기자
가수 겸 배우 비(정지훈). 박종민 기자
가수 겸 배우 비(본명 정지훈)가 프로골퍼 박결과의 불륜설 유포자 및 작성자를 1차 고소했다.

17일 비 소속사 레인컴퍼니는 "공지 올린 바와 같이 포털사이트들의 각 커뮤니티, 카페, SNS에 소속 아티스트 관련 허위 사실 또는 루머를 유포한 유튜버 및 작성자들에 대한 경찰 수사를 의뢰하여 1차 고소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이에 멈추지 않고 꾸준히 모니터링을 통해 아티스트 관련 루머를 이용한 허위 사실 및 비방, 모욕적인 발언을 한 유튜버 및 작성자들에 대해서도 2차, 3차 계속 수사의뢰를 진행할 것임을 알려드리는 바 이에 선처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니셜 기사를 바탕으로 기혼 남자 스타들의 불륜설이 급속도로 퍼져 나갔다. 여기에 쓰여진 정보를 토대로 배우 김태희와 결혼한 비, 가수 거미와 결혼한 조정석 등이 지목됐다.

그러자 비와 조정석 소속사는 지난 6일 이에 대해 '허위 사실'이라며 법적 조치를 통해 강경 대응할 것임을 밝혔다. 비의 불륜 상대로 지목된 박결 역시 SNS에 "번호도 모르는데 나쁜 사람들"이라며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유원정 기자 ywj2014@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