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냉장고 4도어형이 양문형보다 비교적 우수
상태바
소비자원, 냉장고 4도어형이 양문형보다 비교적 우수
  • 노컷뉴스
  • 승인 2022.10.18 15:31
  • 조회수 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심요약
3개사 6개 제품 대상 저온저장 기능, 에너지 소비량, 보습률 등 비교
고효율 제품으로 교체시 전기요금 36% 절감
한국소비자원은 삼성전자, LG전자, 위니아의 냉장고 6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성능 분석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소비자원 제공
한국소비자원은 삼성전자, LG전자, 위니아의 냉장고 6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성능 분석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소비자원 제공

냉장고의 저장온도 성능, 에너지 소비량 등은 4도어형이 양문형보다 비교적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삼성전자, LG전자, 위니아의 4도어형(상냉장·하냉동)냉장고 각 1종씩, 같은 회사의 양문형(좌냉동·우냉장)냉장고 각 1종씩 등 모두 6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성능 분석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시험 모델은 4도어형의 경우 삼성전자 'RF85B91F1AP', LG전자 'M872GBB041', 위니아 'WWRW928ESGAC1'이며, 양문형은 삼성전자 'RS84T508115', LG전자 'S834BW35', 위니아 'BWRG818EPJAA1' 등이다.

저장온도 성능검사에서는 4도어형 전 제품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됐다. 이 검사는 냉장·냉동실의 설정온도와 부위별 실제 온도의 차이를 종합해 평가한 것으로 양문형 냉장고는 LG전자 제품만 우수했다.

에너지소비량에 있어서는 4도어형 냉장고 제품간 큰 차이를 보였다.

월간 소비되는 전력량은 제품 출하조건인 초기설정온도 조건의 경우 LG전자 제품이 26.3kWh으로 가장 적은 반면 위니아 제품이 41.4kWh로 가장 많아 1.6배의 차이가 있었다.

두 제품간 교체를 통해 연간 36%의 에너지 절감이 가능하다고 소비자원은 분석했다.

냉장실 3℃, 냉동실 -18℃로 시험대상 제품을 동일조건으로 설정한 경우에도 LG전자 제품과 위니아 제품의 월소비전력량이 1.5배의 차이를 보였다.

반면 양문형 냉장고는 제품간 큰 차이는 발생하지 않았다.

냉장실의 야채칸에 신선채소를 보관해 수분이 잘 보존되는지를 확인하는 '보습률'은 4도어형은 전 제품이 우수했지만 양문형 중에서는 위니아 제품만이 우수 평가를 받았다.

주위온도에 따른 월간소비전력량의 영향을 확인한 결과 6℃에서 32℃로 주변온도가 올라갔을 때 동일한 제품에서도 최대 2.7배 증가하는 등 변화가 컸다.

이에 따라 주위온도가 높은 여름철에는 에너지 절약을 위해 문을 여는 횟수를 줄이거나 통풍이 잘되는 공간에 설치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됐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냉장고 제품별로 저장온도 성능, 에너지 소비량, 보습률 등에서 차이를 보여 필요한 기능을 확인하고 제품을 선택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손경식 기자 chiljon@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