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인연, 알렉산더 플레밍과 윈스턴 처칠
상태바
아름다운 인연, 알렉산더 플레밍과 윈스턴 처칠
  • 구리남양주 시민의소리
  • 승인 2019.11.26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런던에 살던 한 소년이 가족과 함께 시골로 여행을 떠났다.

소년이 어느 조용한 마을에 도착하는 순간.

도시에서 보지 못했던 아름다운 호수를 발견했고...

너무도 기쁜 마음에 호숫가로 달려갔다.

그러다 뜻하지 않게 그 소년은 미끄러지며 물에 빠지고 말았다. 

헤엄도 칠 줄 몰랐던 이 소년은 계속 물 속에서 허우적거렸고, 누가 도와 주지 않으면 영락없이 죽을 수밖에 없는 급박한 상황이었다.
 
이 때 마침 호수가를 지나던 한 시골 소년이 용감하게 호수로 뛰어들어 소년을 구해주었다.
 

잠시 후,

물에 빠졌던 그 소년은 정신이 돌아왔고 자신을 구해준 시골 소년에게 말했다.

"정말 고마워..."

"뭘....난 해야할 일을 했을 뿐이야...."
 
물에 빠졌던 도시 소년은 자신을 구해준 시골 소년에게 무언가 고마움의 표시를 하고 싶었다.
 
그래서 아버지에게 달려가 자신을 구해준 시골 소년에 대해 말했다.

소년의 아버지는 아들의 생명의 은인에게 보답을 하기위해 그 소년을 불렀다.

그리고선 시골 소년에게 물었다.

"얘야....너의 꿈은 무엇이니?"

"의사가 되는 것입니다."

하지만 시골 소년은 집이 가난해 대학에 갈 수 없는 형편이었다.

그 사실을 알게된 도시 소년은 자신의 생명의 은인인 시골 소년이 대학에 갈수 있게 도와달라고 아버지에게 졸랐다.

그리하여 시골 소년은 도시 소년의 도움으로 인해 마침내 런던의 의과대학에 입학하기에 이르렀고...

결국 소년이 꿈에 그리던 의사가 되었다.

친구의 도움으로 의사가 된 그 시골 소년이 바로. 알렉산더 플레밍이고, 시골 소년에 의해 구출된 도시의 소년은 후에 영국 수상이 된 윈스턴 처칠이다.

그 후 1940년 5월,

영국이 독일군의 침공 앞에 놓여 있었을 때 수상이 된 처칠은 중동 지방을 순시하러 갔다가 뜻하지 않게 폐렴에 걸리고 말았다.

하지만 그 당시는 폐렴에 대해 그 어떤 치료약도 개발되어 있지 않은 절망적인 상황이었다.
 
이 때 고열에 시달리며 심한 고통 속에서 죽을 줄만 알았던 처칠을 살려낸 사람이 바로

"알렉산더 플레밍"이다.

처칠의 도움으로 의사가 된 알렉산더 플레밍은 기적의 약 페니실린을 발견해냈고, 

그 페니실린으로 처칠은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

이 두 사람의 길고도 아름다운 인연은 서로가 서로를 위해 주면서 결국은 둘다 서로의 은혜를 받는다는 사실에서 더욱 감동을 느끼게 한다.
 
이것은 곧

"남을 진심으로 돕는 것은 결국 자기 자신을 돕는 것" 이라는 아름다운 결론을 말해주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