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금융사 직원이 현금전달 요구하면 100% 보이스피싱"
상태바
"정부기관·금융사 직원이 현금전달 요구하면 100% 보이스피싱"
  • 노컷뉴스
  • 승인 2022.09.18 12:15
  • 조회수 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금융권,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집중 캠페인
피해예방법 담은 홍보물 영업점 배포
보이스피싱 예방 포스터. 금융감독원 제공
보이스피싱 예방 포스터. 금융감독원 제공

금융감독원은 피해자로부터 직접 현금을 가로채는 '대면편취형' 보이스피싱 범죄를 막기 위해 이달 19일부터 30일까지 전 금융권과 공동으로 피해예방 캠페인을 벌인다고 18일 밝혔다.

피해사례 및 피해예방법을 담은 홍보물을 제작해 금융회사 영업점에 배포하고, 온라인 홈페이지에도 '정부기관 또는 금융회사 직원이 현금 전달을 요구한다면 100% 보이스피싱입니다' 등의 주의문구를 팝업창 형태로 띄우기로 했다.

은행권에서는 이미 지난 1일부터 고액의 현금을 인출할 때 확인 절차를 강화하는 등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활동을 강화했다.

최근 보이스피싱 피해 사례는 계좌이체보다 피해자로부터 직접 현금을 가로채는 대면편취형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대면편취형 보이스피싱 피해 비중은 지난 2019년 8.6%(3244건)에서 지난해 73.4%(2만2752건)로 급격히 증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이스피싱이 '누구에게 언제든 발생할 수 있다'는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며 "특히 정부 기관이나 금융회사는 어떤 경우에도 전화나 문자 등으로 현금전달 또는 현금보관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을 알아달라"고 당부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박지환 기자 violet@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