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과 판박이 '위례 신도시' 의혹…검찰, 남욱 체포해 조사
상태바
대장동과 판박이 '위례 신도시' 의혹…검찰, 남욱 체포해 조사
  • 노컷뉴스
  • 승인 2022.09.16 22:34
  • 조회수 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심요약
대장동 이어 위례신도시 개발 수사하는 검찰
소환 불응한 남욱 체포해 조사 중
대장동과 판박이 개발 비리 의혹
남욱 변호사. 연합뉴스
남욱 변호사. 연합뉴스

검찰이 '위례 신도시 개발 특혜 의혹' 수사와 관련해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에 연루된 남욱 변호사를 구치소에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남 변호사는 앞서 검찰 조사에 불응해왔다.

검찰은 16일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 3부(강백신 부장검사)는이날 서울 구치소에 수감 중인 남 변호사에 대한 체포영장을 집행해 압송 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지난 2013년 위레신도시 개발사업과 관련해 성남도시개잘공사 내부 정보와 금품이 오간 정황을 포착했다.

이에 검찰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과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 등으로 남 변호사와 김만배 씨,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그리고 호반건설, 위례자산관리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은 대장동 개발 사업 비리 의혹과 판박이 사업으로 꼽힌다. 성남도시개발공사 주도로 민관합동개발 방식으로 진행됐지만, 민간 사업자 공모 마감 하루 만에 사업자가 선정돼 비리 의혹이 불거졌다.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 연루자들의 배우자 등이 모두 위례자산관리 등에서 활동했다.

특히 위례신도시 사업의 전체 배당금 301억 5000만원 중 성남도시개발공사에 배당된 150억 7500만원 외에 나머지 자금의 행방이 확인되지 않고 있어, 검찰은 자금 흐름에 집중하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송영훈 기자 0hoon@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