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지방도 387호선’ 조기 착공을 위한 경기도와의 현장 간담회 성사
상태바
남양주시, ‘지방도 387호선’ 조기 착공을 위한 경기도와의 현장 간담회 성사
  • 구리남양주 시민의소리
  • 승인 2022.09.16 21:37
  • 조회수 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년째 장기 지연되고 있는 지방도 387호선의 조기 착공을 위한 지역 주민들과의 현장 간담회를 가졌다.

[시민의소리디지털팀]  남양주시(시장 주광덕)는 지난 15일 화도읍 가곡리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18년째 장기 지연되고 있는 지방도 387호선의 조기 착공을 위한 지역 주민들과의 현장 간담회를 가졌다.

경기도 관계자로부터 지방도 387호선 사업에 대한 보고를 받고 있는 주광덕 남양주시장(왼쪽)과 김동연 경기도지사(오른쪽)
경기도 관계자로부터 지방도 387호선 사업에 대한 보고를 받고 있는 주광덕 남양주시장(왼쪽)과 김동연 경기도지사(오른쪽)

이날 간담회는 지방도 387호선(화도~운수) 도로 확장 사업의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지역 주민들과 주요 현안 사항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주광덕 남양주시장과 김동연 경기도지사, 지역 국회의원 및 시·도의원을 비롯한 화도·수동 지역 주민 200여 명이 함께 참여해 오는 2023년 상반기 착공에 뜻을 모았다.

지방도 387호선 조기 착공을 위한 현장 간담회 기념사진
지방도 387호선 조기 착공을 위한 현장 간담회 기념사진

시는 민선 8기 출범 후 주광덕 시장이 지방도 387호선(화도~운수) 도로 확장에 대한 공약 사항 이행을 위해 도지사 및 행정2부지사를 만나 수차례 사업비 확보를 요청하는 등 사업 추진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 왔으며, 경기도는 실무 부서 책임자가 참석한 지역 주민과의 간담회를 통해 부족한 보상비 및 공사비를 확보해 2023년 상반기에 공사가 착공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는 뜻을 표명했다.

 

경기도는 최근 경기도의회에 제출한 2회 추가경정예산안에 사업비 200억 원을 반영했으나 보상 완료를 위해서는 보상비 313억 원이 추가로 필요하며, 공사비 550억 원의 지속적인 확보가 필요한 실정이다.

 

주광덕 시장은 간담회에서 지방도 387호선은 18년 동안 장기 미착공된 사업으로 화도·수동 지역 주민들의 최대 숙원 사업인 만큼 김동연 경기도지사께서 2023년 상반기에 공사가 착공될 수 있도록 지원해 주시기 바란다.”라며 경기도와 협력해서 내년 상반기에는 반드시 공사가 착공될 수 있도록 시에서도 모든 행정력과 노력을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동연 도지사는 경기 북부에서 우선 순위가 높은 사업인 만큼 올해 경기도 2회 추경에 200억 원을 반영하고 2023년 본예산에 잔여 사업비를 모두 반영해서 내년 상반기 중 반드시 착공하겠다.”라며 공사 기간도 최대한 단축할 수 있도록 효율적인 방안을 강구하겠다.”라고 답했다.

 

한편, 지방도 387호선(화도~운수) 도로 확장 사업은 화도읍 가곡리 너구내고개교차로에서 수동면 운수리 운수교차로 구간(연장 4.52km)의 기존 왕복 2차선을 4차선(도로 폭 20m)으로 확장하는 사업으로, 화도·수동 지역의 출퇴근 시간대 극심한 교통 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지난 2004년 처음 추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