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에도 태풍 피해복구 박차…공공시설 88% 응급복구
상태바
추석연휴에도 태풍 피해복구 박차…공공시설 88% 응급복구
  • 노컷뉴스
  • 승인 2022.09.11 11:34
  • 조회수 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작물 피해 5830ha로 늘어
의용소방대 복구지원. 경북도 제공
의용소방대 복구지원. 경북도 제공

태풍 '힌남노'가 휩쓸고 간 상처를 씻기 위한 피해복구는 추석 연휴 기간에도 계속됐다.

경상북도 재난안전실은 11일 공무원과 군인, 자원봉사자 등 인력 5천8백여 명과 백호우·덤프트럭 등 장비 천5백여 대를 동원해 피해 복구작업에 나섰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태풍 복구작업에는 3만여 명의 인력과 장비 430여 대가 투입됐다.

또 10일까지 피해를 본 시설물 8천 6곳 가운데 3402곳에 대한 응급 복구가 완료돼 43%의 복구율을 기록했다. 시설별로는 공공시설은 146곳 가운데 1282곳(88%)이, 사유 시설은 6543곳 가운데 2120곳(32%)이 완료됐다.

이재민은 전체 955세대, 1441명 가운데 725세대, 1131명이 집으로 돌아갔고 2030세대, 3010명(포항 162세대 214명, 경주 67세대 95명, 청도 1세대 1명)이 마을회관과 경로당. 복지회관 등에서 생활하고 있다.

사과 낙과 피해. 안동시 제공
사과 낙과 피해. 안동시 제공

태풍 힌남노로 인한 피해를 보면 인명 피해 13명(사망 10명, 실종 1명, 부상 2명), 사유시설 피해6543곳, 공공시설 피해 1461곳 등으로 집계된 가운데 농작물 피해(5830ha)가 크게 늘었다. (침수 2392, 낙과 2538, 보복 등 900)

경상북도 재난안전실은 시·군 자체 피해 조사가 마무리되면 도·중앙합동조사반을 편성해 현지 실사와 복구계획 수립에 본격 나서겠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대구CBS 권기수 기자 meetk@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대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