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경현 구리시장, 국토부장관에 현안 지원 적극 건의
상태바
백경현 구리시장, 국토부장관에 현안 지원 적극 건의
  • 구리남양주 시민의소리
  • 승인 2022.08.02 20:09
  • 조회수 7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경기북부 시장군수간담회 참석해 과밀억제권역 조정과 GTX-E 노선 연계 등 건의
백경현 구리시장과 원희룡 국토부 장관
백경현 구리시장과 원희룡 국토부 장관      사진제공 구리시

[시민의소리=디지털뉴스팀] 백경현 구리시장은 지난 30일 동두천시 평생학습관에서 열린 ‘국토교통부 장관 특별강연’ 및 ‘경기북부 시장군수 간담회’에 참석해 구리시 주요 현안을 설명하고 중앙부처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건의했다. 

사단법인 포럼경기비전 주최로 열린 이날 행사는 백경현 구리시장을 비롯한 경기북부 시장·군수 등이 참석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윤석열 정부 경기북부 국토 정책을 말하다’라는 주제로 특별강연을 가진 뒤, 자치단체장과의 현안 대담 순으로 진행됐다.

백경현 시장은 원희룡 장관과 간담회에서 ‘수도권 과밀억제권역 조정’과 ‘4차 산업(반도체) 연구단지 조성(테크노밸리)’, ‘콤팩트시티 건설(구리시 한강변 100만평 스마트 그린시티)’ 등 현안사업 추진을 적극 건의했다. 

현재 구리시는 전 행정구역이 과밀억제권역으로 산업단지 등 자족 시설 전무로 도시발전이 정체되어 있는 상황이다. 

 이에 백경현 시장은 수도권 시·군 균형발전 및 자족 시설 확보, 4차 산업기술 연구단지 조성을 위해 과밀억제권역을 일부 성장관리권역으로 조정하여 사노동 일부 지역을 성장관리권역으로 편입시켜줄 것과,  

과밀억제권역내 행위 완화를 위해 「수도권정비계획법」개정으로 국토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E커머스 물류단지 대신 4차 산업(반도체) 연구단지 유치,  그리고 GTX-E 노선 역세권 개발을 위한 콤팩트 시티 건설과 연계한 토평동 스마트 그린시티 건설이 가능하도록 GTX-E 노선 연계(토평동 정차역 반영) 및 개발제한구역 해제 등 원활한 사업 추진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긍정적인 검토를 건의했다.

백경현 시장은 “경기북부지역 발전을 위해 구리시의 현안사업 추진이 절실히 필요하다. 국토교통부장관 건의를 시작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정부와 지속적으로 교류, 협력하여 시민이 원하고 편리함을 느낄 수 있는 교통환경 마련과 산업단지 유치 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