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EN:]'빅마우스' 이종석×임윤아 누아르 부부 '케미'
상태바
[현장EN:]'빅마우스' 이종석×임윤아 누아르 부부 '케미'
  • 노컷뉴스
  • 승인 2022.07.29 17:37
  • 조회수 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심요약
29일 MBC 새 금토드라마 '빅마우스' 온라인 제작발표회 열려
MBC 새 금토드라마 '빅마우스' 배우 임윤아와 이종석. MBC 제공
MBC 새 금토드라마 '빅마우스' 배우 임윤아와 이종석. MBC 제공
배우 이종석과 임윤아가 누아르 부부로 만났다.

29일 온라인 생중계 된 MBC 새 금토드라마 '빅마우스' 제작발표회에는 오충환 PD와 배우 이종석, 임윤아, 김주헌, 옥자연, 양경원 등이 참석해 작품과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다.

'빅마우스'는 승률 10%의 생계형 변호사가 우연히 맡게 된 살인 사건에 휘말려 하루아침에 희대의 천재 사기꾼 '빅마우스(Big Mouse)'가 되어 살아남기 위해, 리고 가족을 지키기 위해 거대한 음모로 얼룩진 특권층의 민낯을 파헤쳐 가는 이야기다.

MBC 새 금토드라마 '빅마우스' 배우 이종석. MBC 제공
MBC 새 금토드라마 '빅마우스' 배우 이종석. MBC 제공
이종석은 승률 10%의 생계형 변호사에서 암흑세계의 제왕 '빅마우스'로 변해가는 박창호 역을 맡았다. 군대 전역 후 3년 만의 드라마 복귀에, 드라마 '당신과 잠든 사이'로 좋은 결과를 냈던 오충환 PD와 재회해 기대를 모은다.

이종석은 "팬분들이 오래 기다리신 걸 알아서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감독님(오충환 PD)과 한 작품을 더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같이 고민하다가 안 해봤던 새로운 결의 작품을 해보자고 이야기가 돼서 감독님을 믿고 하게 됐다. 작품 자체가 어려운 부분이 많았지만 감독님에 많이 의지하며 즐겁게 촬영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현장에서 무릎 부상까지 불사하며 촬영에 임하기도 했다.

이종석은 "무릎을 신경 썼다. 너무 어려운 장면이 많다 보니 무릎 부상이 있었다. 원래 안 좋기도 하다"면서 "캐릭터 역시 죽고 사는 문제의 중심에 있다 보니 초반과 중반, 후반의 감정들이 세세하게 달라서 섬세하게 연기하려 애썼다"고 전했다.

MBC 새 금토드라마 '빅마우스' 배우 임윤아. MBC 제공
MBC 새 금토드라마 '빅마우스' 배우 임윤아. MBC 제공
임윤아는 박창호(이종석 분)의 아내이자 생활력 '만렙' 간호사 고미호 역을 연기한다.

그는 "누아르 장르, 간호사 역할을 처음 해봐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았다. 미호의 지혜롭고 내면이 단단한, 외유내강이면서 능동적인 모습이 매력적이고 멋져서 선택하게 됐다. 저에게도 그런 느낌이 생겼으면 한다. 간호사 역할이 잘 어울린다는 이야기도 듣고 싶다"라고 출연 이유를 이야기했다.

감정을 완전히 드러내지 않는 캐릭터라 완급 조절이 관건이었다.

임윤아는 "미호는 감정을 온전히 표현하지 못하고 억누르고 삼킨다. 그런 표현을 조절하는 게 어렵기도 했고 신경을 많이 썼다. 감독님이 현장 분위기를 편안하게 만들어 주시고, 말 한 마디로 집중하게 만들어 주셨다. 의학 용어도 현장에서 선생님께 배우고 신경을 많이 썼다"고 노력한 지점을 설명했다.

두 사람의 부부 호흡은 어떨까. 이미 두 사람은 오래 전부터 알고 지낸 사이라고.

이종석은 "오래 알고 지낸 친구라서 같이 연기하는 것에 설렜다. 극 중에서는 공간적, 물리적으로 분리된 구조라 각자 연기하는 경우가 훨씬 많았고, 그럴 때 윤아를 상상하며 연기했다. 편집본을 보면서 윤아가 고군분투하고 있다는 걸 알았다"라고 친근감을 내비쳤다.

임윤아는 "남편이 이종석이라 고민할 필요가 없었다. 물리적인 거리감 때문에 함께한 시간이 적어 아쉬웠다. 굉장히 섬세하게 연기를 해서 놀랐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거대한 이야기가 펼쳐지지만 반전에 반전을 더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유발할 전망이다.

오충환 PD는 "거대한 이야기도 중요하지만 시청자들이 16편을 직관적으로 재밌게 즐길 수 있는 작품이다. 다음 회가 너무 궁금하고, 보는 순간 빛이 나면서 빠져들게 될 것"이라며 "한 남자가 위기에 몰려 누명을 벗으려 노력해야 하는데 '내가 한 게 맞다'고 해야 하는 상황이 된다. 의외의 반전이 있고 배우들이 극단적인 감정 등 고생이 많았는데 멋지게 해줬다"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MBC 새 금토드라마 '빅마우스'는 오늘(29일) 밤 9시 50분 첫 방송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유원정 기자 ywj2014@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