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처럼 짖어" 뺨·명치 수차례 때려…해병대 가혹행위로 후임병 기절
상태바
"개처럼 짖어" 뺨·명치 수차례 때려…해병대 가혹행위로 후임병 기절
  • 노컷뉴스
  • 승인 2022.07.28 15:00
  • 조회수 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인권센터 "해병대 가혹행위 사건, 부대 대처도 안이"
'선임 기수 못 외운다' CCTV 사각지대에서 뺨, 명치 때려
피해자 일병 기절해 병원 이송…PTSD 증상도
주임원사 "네 정신력 문제, 일병 땐 누구나 힘들다" 2차 가해

해병대에서 선임으로부터 장시간 구타와 가혹행위를 당한 후임 병사가 기절하고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를 앓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28일 군인권센터는 기자회견을 열고 "해병대에서 구타·가혹행위 사건이 또 발생했다"며 "자칫 인명사고로 비화될 수 있었음에도 부대의 대처는 안이하고 부적절했던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군인권센터에 따르면 지난 6월 해병대 2사단 예하 대대에서 선임병인 A상병이 전방초소 근무 중 후임병 2명을 지속적으로 구타하고 가혹행위를 일삼은 것으로 파악됐다.

가해자 A상병은 지난달 19일 초소 근무 중 피해자 B일병이 다른 중대 선임의 기수를 외우지 못한다며 초소 뒤편 CCTV 사각지대에서 뺨을 7~8대 때린 것으로 파악됐다. 또 A상병은 B일병에게 "개처럼 짖어라"라고 하며 20~30분 동안 명치와 뺨을 때렸다.

이후 근무가 끝난 오후 10시 30분쯤 A상병은 후임인 B일병이 자신보다 먼저 샤워를 했다는 이유로 알몸 상태에서 차렷자세로 서있게 하고 B일병의 선임병을 일부 깨워 샤워실에 집합시키기도 했다.

같은 달 22일에는 자신이 낸 문제를 맞히지 못했다며 B일병에게 정답을 100번 복창하게 하고 '죄송하다'는 말을 1000번 외치도록 시켰다. 이어 B일병을 1시간 30분 동안 차렷자세를 시킨 뒤 일부러 몸을 건드려 반동으로 움직이자 '긴장을 안 한다'며 명치를 수차례 때렸다.

결국 B일병은 같은 날 오후 10시 30분쯤 근무가 끝난 뒤 호흡곤란을 호소하며 기절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 류영주 기자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 류영주 기자

군인권센터는 B일병이 기절한 이후 사건 처리 과정에서 부대 간부들이 '2차 가해'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A상병은 같은 달 23일 타 부대로 전출됐으나 B일병에게 "널 강하게 키우려고 한 것"이라며 연락을 했고, B일병이 퇴원 후 자대로 복귀하자 소속 대대 주임원사는 "이 정도면 많이 쉬지 않았냐", "일병 땐 누구나 힘들다", "네 정신력 문제다"라며 가혹 행위를 피해자의 탓으로 돌리는 발언을 했다.

피해자 B일병은 이달까지도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PTSD) 증상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군인권센터에 따르면 해병대는 지난 4월에도 연평부대에서 구타, 가혹행위, 성고문, 식고문 등이 발생해 가해자 1명이 군검찰에 구속됐다.

군인권센터는 "가해자를 구속하여 엄정수사하는 것은 물론 구타·가혹행위를 인지해 놓고도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저지른 주임원사 등에 대해서도 의법 조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해병대 사령부는 군인권센터 기자회견 직후 "해당 부대는 사고 발생 즉시 가해자와 피해자를 분리 조치했고, 피해자의 치료 여건을 보장해 현재 본인 희망 하에 민간병원에서 진료 중"이라며 "군사경찰에서 관련 사건을 조사 중이고, 법과 규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김정록 기자 rock@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