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김건희 여사와 출국…나토 3박5일 일정 돌입
상태바
윤 대통령, 김건희 여사와 출국…나토 3박5일 일정 돌입
  • 노컷뉴스
  • 승인 2022.06.27 15:20
  • 조회수 49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후 첫 다자외교무대 데뷔
김건희 여사도 공식 외교무대 첫선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7일 오후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NATO,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취임 후 첫 해외순방길에 오르고 있다. 황진환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7일 오후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NATO,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취임 후 첫 해외순방길에 오르고 있다. 황진환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27일 오후 스페인 마드리드로 향하는 전용기를 타고 출국했다.

윤 대통령 내외는 이날 오후 1시 50분쯤 경기도 성남에 있는 서울 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올랐다.

기내로 향하는 계단에서 윤 대통령 내외는 뒤돌아보면서 환송해주는 인사들에게 손을 흔들었다.

이 자리에는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와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 이진복 정무수석 등이 윤 대통령 내외를 환송하기 위해 공항에 나와 있었다.

윤 대통령 내외는 스페인 현지시각으로 이날 밤 늦게 도착해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28일 오전에는 참모들과 내부점검회의를 한 뒤 오후부터 본격적인 외교 일정에 돌입한다. 이날은 핀란드 정상과 양자회담을 한 뒤 나토 사무총장과 면담한다. 이후 윤 대통령 내외는 스페인 국왕 내외가 주최하는 만찬에 참석한다.

29일은 한미일 3국 정상회담과 나토 정상회의 등 핵심 일정들이 몰려 있다. 또 폴란드, 덴마크와도 각각 양자 회담이 잡혀 있으며 동포 간담회도 예정돼 있다.

30일 마지막 날에는 체코·영국과 각각 양자회담이 예정돼 있고, 스페인 경제인과 오찬을 함께 한 뒤 귀국길에 오를 전망이다.

김건희 여사는 스페인 왕궁에서 안내하는 일정에 따라 움직일 예정이다. 산 일데폰소(San Ildefonso) 궁전과 왕립 유리공장, 소피아 국립 미술관을 방문하는 등 별도의 일정을 소화한다. 다만,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만찬과 동포 간담회 등에는 윤 대통령과 함께 참석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김구연 기자 kimgu88@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