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구리 급식' 논란, 교육부 전국 열무김치 납품업체 전수조사
상태바
'개구리 급식' 논란, 교육부 전국 열무김치 납품업체 전수조사
  • 노컷뉴스
  • 승인 2022.06.20 14:57
  • 조회수 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서울 한 고등학교 급식에서 나온 개구리 사체. 연합뉴스
15일 서울 한 고등학교 급식에서 나온 개구리 사체. 연합뉴스

최근 고등학교 '개구리 급식' 논란과 관련해 전국 열무김치 납품업체에 대한 전수조사가 이뤄진다.
 
교육부는 20일 정례브리핑에서 서울 고교 급식에서 개구리 사체가 잇따라 나온 것과 관련해 학교 급식에 열무김치를 납품하는 업체들에 대한 전수 조사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교육부 관계자는 "전국에 열무김치 관련 HACCP 인증 업체는 400여곳으로 추정된다"며 "이 중 학교 급식에 완제품을 납품하고 있는 업체에 대해 전수조사를 하겠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오는 21일까지 학교 급식에 열무김치를 납품하는 업체 명단을 보고받은 뒤 전수조사에 나서 여름방학 전까지 조사를 마칠 방침이다.
 
교육부는 조사 대상 업체를 시·도별로 분류해 지방 식품의약품안전청, 지방자치단체, 교육청이 함께 공장을 방문하는 식으로 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방학이 다가오고 있어 그전까지 최대한 빨리 조사하겠다"며 "식약청이나 지자체가 좀 더 강하게 제조 공정 등을 체크해달라고 공문도 발송했다"고 전했다.
 
류혜숙 교육부 학생지원국장. 연합뉴스
류혜숙 교육부 학생지원국장. 연합뉴스

앞서 서울지역에서는 고교 급식 열무김치에서 잇달아 개구리 사체가 나와 교육청이 여름방학 전까지 모든 학교 급식 식단에서 열무김치를 제외했다.
 
지난달 30일 서울 강서구의 A 고등학교에서는 급식 반찬으로 나온 열무김치에서, 지난 15일 서울 중구의 B 고등학교에서는 급식 국수에 올라간 열무김치에서 개구리 사체가 발견됐다.
 
서울시교육청 조사 결과 두 학교 모두 원재료가 식품 업체에 입고될 때 개구리가 섞여 들어갔지만 이후 세척 등의 과정에서 걸러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황명문 기자 hwang@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