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6명 물뽕 먹여 성폭행한 약사, 항소심도 '징역 4년'
상태바
여성 6명 물뽕 먹여 성폭행한 약사, 항소심도 '징역 4년'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2.06.19 09:36
  • 조회수 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법원종합청사. 2019.5.24/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속칭 '물뽕'(감마하이드록시낙산·GHB)의 원료(감마부티로락톤·GBL)를 이용해 성범죄를 저지른 약사가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 받았다.

수원고법 제1형사부(부장판사 신숙희)는 17일 강간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A씨에 대해 원심판결 그대로 징역 4년을 선고했다.

A씨는 2019년~2021년 3월 여성 6명에게 GBL이 섞인 술을 먹여 정신을 잃게 만든 뒤 성폭행을 저지르거나 시도하는 등 강간상해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A씨는 소개팅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만남을 가진 여성들이 술자리에서 자리를 잠시 비운 사이, 준비해 온 GBL을 여성의 술에 넣고 마시게 하는 수법으로 범행을 저질렀다.

A씨는 한 피해여성이 약기운에서 깨어나 경찰에 신고하는 바람에 범행이 드러났다.

항소심 재판부는 "A씨는 약학지식을 이용해 소위 강간약물로 변환이 가능한 기초물질을 1000ml를 구입, 작은 약병에 준비해 사용한 것에 대해 죄질이 불량하다"고 판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