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번째 내한 톰 크루즈, 팬들에게 '셀카'·'손가락 하트'로 화답
상태바
10번째 내한 톰 크루즈, 팬들에게 '셀카'·'손가락 하트'로 화답
  • 노컷뉴스
  • 승인 2022.06.17 17:42
  • 조회수 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가 신작 '탑건: 매버릭' 홍보차 17일 오후 서울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가 신작 '탑건: 매버릭' 홍보차 17일 오후 서울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외화 '탑건: 매버릭' 홍보 차 10번째 내한한 배우 톰 크루즈가 한국 팬들의 환영에 셀카와 손가락 하트로 화답했다.
 
영국에서 '미션 임파서블 8' 촬영 중이던 톰 크루즈는 전용기를 타고 17일 오후 4시 30분쯤 서울 김포 비즈니스 항공센터를 통해 입국했다.
 
전용 터미널을 빠져나온 톰 크루즈는 밖에서 대기 중이던 수백 명의 팬들을 향해 한국식 손가락 하트와 함께 인사했고, 코로나19로 인해 사인이 어려운 만큼 약 7분여간 팬들과 셀카를 찍었다.
 
톰 크루즈는 1994년 첫 내한 이후 '탑건: 매버릭'을 통해 10번째로 한국 땅을 밟게 됐다.
 
톰 크루즈는 지난 1994년 '뱀파이어와의 인터뷰'로 처음 한국을 방문했다. 이후 '미션 임파서블2'(2000) '바닐라 스카이'(2001) '작전명 발키리'(2009)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2011) '잭 리쳐'(2013)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2015) '잭 리쳐: 네버 고 백'(2016) '미션 임파서블: 폴 아웃'(2018)까지 총 아홉 차례 한국을 방문했으며, 할리우드 배우 중 가장 한국을 많이 방문한 배우로 손꼽힌다.
 
또한 톰 크루즈가 한국인들의 정서를 깊이 이해하고 다가가는 점 등이 각종 콘텐츠 및 온라인에 노출되면서 그의 내한은 언제나 화제를 모았다.
 
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가 신작 '탑건: 매버릭' 홍보차 17일 오후 서울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가 신작 '탑건: 매버릭' 홍보차 17일 오후 서울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특히 이번 '탑건: 매버릭' 내한 행사에는 톰 크루즈를 필두로 제작자 제리 브룩하이머는 물론 마일즈 텔러, 글렌 포웰, 제이 엘리스, 그렉 타잔 데이비스 등 주연 배우들이 대거 참석하는 등 아시아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마일즈 텔러는 부산국제영화제 이후 2번째 내한이며, 글렌 포웰은 조부가 6·25 참전 용사로 이를 기념한 행사에 참석한 경험으로 2번째 내한이다.
 
톰 크루즈는 18일 휴식을 취한 뒤 19일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 야외광장에서 레드카펫 행사를 갖고, 이튿날에는 기자회견을 진행한다.
 
톰 크루즈 필모그래피 사상 최고 수익을 거두고 있는 '탑건: 매버릭'은 글로벌 박스오피스에서도 7억 달러(한화 약 9044억 원)를 돌파하며 올해 전 세계 박스오피스 3위 기록을 경신했다.
 
'탑건: 매버릭'은 교관으로 컴백한 최고의 파일럿 매버릭(톰 크루즈)과 함께 생사를 넘나드는 미션에 투입되는 새로운 팀원들의 이야기를 다룬 항공 액션 블록버스터로, 오는 22일 국내 개봉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최영주 기자 zoo719@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