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尹대통령, '보수 노무현' 되고 있다…겪어보지 못한 유형"
상태바
이준석 "尹대통령, '보수 노무현' 되고 있다…겪어보지 못한 유형"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2.06.17 19:15
  • 조회수 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디지털플랫폼산업의 혁신과 성장을 위한 과제'를 주제로 한 토론회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6.15/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7일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 "보수 노무현처럼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한 유튜브 채널 방송에 출연해 윤 대통령에 대해 만족하느냐는 질문에 "대한민국이 겪어보지 못한 유형의 대통령은 맞는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 대표는 "노무현 쪽에 방점이 있다"며 "노무현이란 사람은 본인의 이력을 봤을 때 굉장히 경도된 사람일 것 같지만, 경제정책을 봤을 땐 생각보다 신자유주의적인 개념을 많이 받아들여 보통 '좌회전 깜빡이 켜고 우회전했다'는 표현을 많이 한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도 굉장히 보수주의적인 사람 같지만 호남을 공략한다든지, 도어스테핑처럼 경험하지 못한 소통행보를 강화하는 것을 보면 꼭 보수의 표상 같은 대통령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의 철학과 이념에 대해 그는 "이념은 굉장히 자유주의적 철학에 가까운데 반도체에 대한 적극 투자라는 건 국가주도적 경제발전이고 박정희 모델과 비슷하게 갈 수도 있다"면서도 "사회적으론 굉장히 자유주의적 성향을 보일 가능성이 크다. 사상이나 기본권에 있어선 상당히 자유를 보장할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자신의 성 상납 의혹과 윤리위원회 문제에 대해 이 대표는 "일반적으로 기사나 이런 데서 알려진 것과 다르게 성상납이니 하는 것은 윤리위의 판단 대상이 아니다"라며 "제가 (증거인멸)교사를 한걸로 품위 유지가 안 됐다고 주장하는 것이면 우선 무엇이 있었다는 사실부터 확정돼야 한다. (성과 상납이란 말) 둘 다 잘못됐다"고 밝혔다.

윤리위가 강도 높은 조치를 예고하고 있다는 소문에 대해 이 대표는 "윤리위 관계자라고 자꾸 익명 인터뷰를 하시는 분이 있다"며 "근데 이게 여러 명이 아니라 한 분이라고 한다. 한 분이 계속 여기저기 언론에서 똑같은 얘길 계속하니까 다 그런 분위기인 것처럼 보이는 것이라고 한다"고 잘라말했다.

의혹을 제기한 강용석 변호사에 대해 그는 "제가 알기론 스페인의 바르셀로나에 가 있다고 한다"며 "출국한단 얘기가 1~2주 전부터 돌아서 제가 한 번 출국정지를 신청해볼까 하는 생각도 했었다. 근데 이건 완전히 희화화하자는 얘기"라고 말했다.

한편 출범을 앞둔 당 혁신위원회의 출범 시기를 묻는 질문에 이 대표는 "두드리면 됩니다. 다음 주 월요일날 아마 두들길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공천 룰을 얘기하지 않으면 김이 빠진다. 소위 말하는 앙금 없는 팥빵이다"라며 "공천 룰이 같이 양념으로 들어가지만, 그것 외에도 무수히 많은 구조를 탈피해야 한다"며 당 개혁 의지를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