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커' 송강호·강동원·아이유·이주영, 칸 영화제 참석 확정
상태바
'브로커' 송강호·강동원·아이유·이주영, 칸 영화제 참석 확정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2.05.12 17:59
  • 조회수 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송강호(왼쪽부터)와 이주영, 이지은, 강동원이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브로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작품이다. 2022.5.1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영화 '브로커'의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칸 영화제) 일정이 결정됐다. 그에 따라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송강호,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이 칸 영화제에 참석할 예정이다.

12일 배급사 CJ ENM에 따르면 '브로커'의 월드 프리미어가 오는 26일 오후 7시(현지시간) 칸 영화제에서 진행된다. 이어 이튿날인 27일에는 공식 기자회견이 개최될 예정이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칸 영화제에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송강호,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들은 공식 상영 및 기자회견 일정에 참여한다. 오는 26일 오후 7시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진행되는 '브로커'의 월드 프리미어에는 영화의 연출을 맡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송강호,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이 참석한다. 이튿날인 27일에는 공식 기자회견에 자리해 세계 각지의 취재진을 만난다.

'브로커'는 '어느 가족'을 통해 칸 국제영화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국내 배우, 제작진과 손을 잡고 완성한 작품으로 그 의미를 더한다. 더불어 국내 배우를 통틀어 칸 경쟁 부문 최다 진출이라는 타이틀을 보유한 송강호를 비롯해 '반도'에 이어 두 번째로 초청을 받은 강동원, 칸 영화제에 네 번째 진출하는 배두나, 생애 처음으로 칸 영화제에 참석하는 이지은과 이주영까지 영화의 주역인 배우들 또한 그간 다양한 작품을 통해 칸과의 인연을 이어온 바 있어 이들이 보여줄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감을 준다.

'브로커'는 오는 6월8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