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누리상품권 부정유통 109권 과태료 부과 예정
상태바
온누리상품권 부정유통 109권 과태료 부과 예정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2.05.12 17:45
  • 조회수 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8일 경기도 광명시 광명전통시장을 방문, 설 명절을 맞아 온누리상품권으로 떡을 구입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2022.1.28/뉴스1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3월 28일부터 5월 6일까지 온누리상품권 부정유통 의심가맹점 대상 청문을 실시하고 위반업체에 대해 과태료 부과 및 가맹취소 등 행정처분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온누리상품권은 2009년 발행규모 200억원으로 시작해서 2020년에는 4조원 규모로 원년 대비 200배 이상 성장했다.

그러나 상품권의 특성상 할인율의 차이 등을 이용해 부정 이득을 취하는 부작용이 일부 발생했다. 그간 부정유통에 대해 신고 및 내부고발 위주로 단속했으나 근본적으로 문제점을 개선하기에는 다소 한계가 있었다.

이에 중기부는 2020년 10월 금융결제원과 협력해 부정유통 모니터링시스템(FDS)을 개발하여 지류상품권의 유통경로 및 이상거래 징후 등을 추적·관리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개선했다.

이를 통해 336건의 의심유통 사례를 발견했다. 지방중소벤처기업청·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현장조사 및 청문을 통해 가맹취소 2건 포함 총 109건의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중기부는 추후 부정유통 관리강화를 위해 부정유통 모니터링시스템 이외 Δ환전대행관리시스템 Δ지류상품권 고속스캐너 Δ최대 1000만원의 신고포상금제도 등 구축한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보급·확산한다. 온누리상품권 취급 가이드를 제작·배포하는 등 전통시장 상인 대상으로 권역별 설명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또 로펌 등을 통한 부정유통 점검 및 행정처분 상시 운영 프로세스를 도입해 점검 절차를 체계화할 계획이다.

김윤우 중기부 전통시장육성과장은 "국민의 세금으로 전통시장에 지원되는 혜택을 특정 개인이 부정한 방법으로 편취하는 부정유통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전통시장 상인회 등과 협력하여 부정유통 방지 캠페인 등 자정 노력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