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색 원피스·검정 투피스' 김건희 그옷…소상공인에 사비로 구입
상태바
'흰색 원피스·검정 투피스' 김건희 그옷…소상공인에 사비로 구입
  • 시민의소리 디지탈뉴스팀
  • 승인 2022.05.10 20:54
  • 조회수 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 영부인 김건희 여사가 10일 국립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공식 석상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당선 이후 첫 공식 행보에서 김 여사는 상황에 적절히 맞는 '흑백 대비' 차림새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대통령실사진기자단)2022.5.10/뉴스1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10일 현충원 참배, 대통령 취임식 및 경축 연회에서 착용한 의상과 구두는 모두 소상공인에게서 사비로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여사 측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오늘 착용한 옷은 모두 영세상인으로부터 자비로 구입해 입은 것"이라며 "김 여사 본인은 (구입처가) 소상공인이라고만 했다"고 밝혔다.

이날 입은 의상들은 모두 중저가 맞춤옷을 전문으로 하는 국내 디자이너에게 별도로 의뢰해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김 여사는 원래 옷도 잘 사지 않는데 앞으로는 공식석상에서 입는 의상들을 소상공인을 장려하고 응원한다는 취지에서 계속 자비로 구해보겠다고 말했다"고 했다.

김 여사는 이날 검정색 투피스를 입고 윤 대통령과의 첫 일정으로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찾아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넋을 기렸다.

현충원 참배 후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 취임식장에 도착할 때는 흰색 블라우스에 흰색 코트로 바꿔 입고 흰색 구두를 신었다. 오후에 이어진 경축 연회 때도 또 다른 흰색의 원피스 정장을 입었다.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참배할 때는 블랙 계열, 대통령 취임식과 연회에서는 화이트 계열의 의상으로 매칭하는 '톤온톤'(tone on tone·동일 색상 배색) 패션이 눈에 띄었다. 장신구도 최대한 배제한 '절제된 복장'을 했다.

김 여사는 내내 윤 대통령의 '한 걸음 뒤'에 섰다. 윤 대통령이 현충원에서 방명록을 적을 때 곁에서 조용히 지켜봤고, 오전 11시 국회 대통령 취임식장에 도착한 뒤에는 윤 대통령의 한 발 뒤에서 180m가량을 걸으며 시민들과 '주먹인사'를 하기도 했다.

다만 앞으로 공식석상에 서는 모습을 보기는 당분간 어려워 보인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윤 대통령의 일정에 따라 유동적일 수 있지만 김 여사는 당분간 개인 활동이나 공개 행보를 적극적으로 할 계획이 없다"며 "오랫동안 운영해온 코바나컨텐츠는 휴업하거나 아니면 폐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여사는 외교상 대통령 배우자가 동행해야 하는 공식 행사 외에는 대외 활동을 자제한다는 방침이어서 당분간 '내조'에만 전념할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 경축연회에서 건배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 대통령, 김건희 여사, 김명수 대법원장, 김부겸 국무총리.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10/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